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AI 확산 비상
AI 인접 농가, 이동 제한 조치에 피해 확산
입력 2014.02.05 (06:17) 수정 2014.02.05 (07: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AI 발생 농가 반경 10킬로미터 안에 있는 닭과 오리 사육 농가들이, 이동제한조치로 제때 출하하지 못해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AI 발생 농가와 2킬로미터쯤 떨어져 있는 양계장입니다.

키우고 있는 토종닭 11만 마리를 열흘 전에 출하했어야 하지만, 가금류 반출입이 금지된 지역이어서 출하를 못하고 있습니다.

하루에 사룟값만 천만 원 넘게 들고 있지만 보상받을 길은 막막합니다.

<인터뷰> 길덕진(닭 사육 농민) : "닭을 여기서 죽일 수도 없고, 사료를 계속해서 먹이고 무슨 대책이 있느냐는 거죠."

AI 발생 농가와 3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이 양계장은 3주일째 텅 비어 있습니다.

키우던 닭을 출하하자마자 근처에서 AI가 발생해 다시 병아리를 들여오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닭 5만 마리를 5주일 정도 키워 팔면 2천만 원 정도의 수익이 생기는데 그만큼 손해를 보고 있는 셈입니다.

<인터뷰> 윤병엽 (닭 사육 농민) : "이렇게 한 번씩 이런 일이 생기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는 절망감 같은 것, 쉬운 말로 아주 캄캄하죠."

농가들은 하루에만 수백에서 수천만 원까지 손해를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지원금은 한 차례, 천4백만 원에 불과합니다.

농민들은 지원금이 현실과 맞지 않다며 가축 이동제한 지역에 대한 정부 수매를 요구하고 있지만, 농식품부는 난색을 표하고 있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 AI 인접 농가, 이동 제한 조치에 피해 확산
    • 입력 2014-02-05 06:24:15
    • 수정2014-02-05 07:24:1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AI 발생 농가 반경 10킬로미터 안에 있는 닭과 오리 사육 농가들이, 이동제한조치로 제때 출하하지 못해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AI 발생 농가와 2킬로미터쯤 떨어져 있는 양계장입니다.

키우고 있는 토종닭 11만 마리를 열흘 전에 출하했어야 하지만, 가금류 반출입이 금지된 지역이어서 출하를 못하고 있습니다.

하루에 사룟값만 천만 원 넘게 들고 있지만 보상받을 길은 막막합니다.

<인터뷰> 길덕진(닭 사육 농민) : "닭을 여기서 죽일 수도 없고, 사료를 계속해서 먹이고 무슨 대책이 있느냐는 거죠."

AI 발생 농가와 3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이 양계장은 3주일째 텅 비어 있습니다.

키우던 닭을 출하하자마자 근처에서 AI가 발생해 다시 병아리를 들여오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닭 5만 마리를 5주일 정도 키워 팔면 2천만 원 정도의 수익이 생기는데 그만큼 손해를 보고 있는 셈입니다.

<인터뷰> 윤병엽 (닭 사육 농민) : "이렇게 한 번씩 이런 일이 생기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는 절망감 같은 것, 쉬운 말로 아주 캄캄하죠."

농가들은 하루에만 수백에서 수천만 원까지 손해를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지원금은 한 차례, 천4백만 원에 불과합니다.

농민들은 지원금이 현실과 맞지 않다며 가축 이동제한 지역에 대한 정부 수매를 요구하고 있지만, 농식품부는 난색을 표하고 있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