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이모저모] 호주 두꺼비 액세서리로 재탄생
입력 2014.02.05 (11:07) 수정 2014.02.05 (14:2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호주에서 생태계 파괴의 주범으로 지목된 수수 두꺼비가 패션 액세서리로 재탄생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호주 정부가 1930년대에 사탕수수밭에 피해를 주는 해충을 퇴치하기 위해 외국에서 들여 온 수수 두꺼비.

그런데 이 두꺼비는 돌연변이 형태로 기하급수적으로 번식해 생태계 파괴의 주범이 됐습니다.

악어에게 잡아먹힌 뒤 독을 퍼트려 악어의 개체 수를 줄어들게 만들고, 먹이사슬에서 자기보다 위에 있는 뱀까지 잡아 먹고 있기 때문인데요.

급기야 호주 정부는 수수 두꺼비 퇴치에 군대를 동원하기도 했죠.

그런데 오랜 골칫거리였던 수수 두꺼비가 이제 각종 패션 액세서리로 재탄생하고 있습니다.

두꺼비 가죽을 박제해 가방이나 지갑, 그리고 허리띠나 팔찌 등의 소재로 활용하고 있는데요.

무두질과 건조, 그리고 염색 등 모두 14단계를 거쳐야만 비로소 제품이 완성됩니다.

<인터뷰> 하세느 벤사이드(가죽 공방 기술자) : "꽤 복잡합니다. 박제된 가죽의 크기나 모양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재봉틀로 바느질을 하는 것도 정말 어렵거든요."

평소 톡특한 소재를 선호해온 폴란드 디자이너는 수년 간의 연구와 시행착오를 거쳐 이 신선한 발상을 현실화시켰는데요.

단단한 두꺼비 가죽으로 만든 각종 제품은 현재 도쿄 등 아시아 지역과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지갑은 우리 돈으로 30만 원대, 가방은 150만 원대 등 가격은 결코 착하지 않은데요.

모양도 소재도 워낙 독특하다보니 성공을 반신반의했지만 반응은 예상보다 폭발적입니다.

<인터뷰> 모니카 자로즈(폴란드/ 패션 디자이너) : "고객들이 사연이나 소식을 첨부해 이메일을 보내주면 정말 기뻐요. 그들은 '제 두꺼비는 잘 있고 이름은 로시다', 또는 '두꺼비 왕자님이 도착했다'는 식으로 말을 해줘요."

생태계 파괴의 주범으로 공공의 적이 됐던 수수 두꺼비.

하지만 이제,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해, 풍요와 번영의 상징으로 사랑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 [지구촌 이모저모] 호주 두꺼비 액세서리로 재탄생
    • 입력 2014-02-05 11:17:43
    • 수정2014-02-05 14:20:52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호주에서 생태계 파괴의 주범으로 지목된 수수 두꺼비가 패션 액세서리로 재탄생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지구촌 이모저모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호주 정부가 1930년대에 사탕수수밭에 피해를 주는 해충을 퇴치하기 위해 외국에서 들여 온 수수 두꺼비.

그런데 이 두꺼비는 돌연변이 형태로 기하급수적으로 번식해 생태계 파괴의 주범이 됐습니다.

악어에게 잡아먹힌 뒤 독을 퍼트려 악어의 개체 수를 줄어들게 만들고, 먹이사슬에서 자기보다 위에 있는 뱀까지 잡아 먹고 있기 때문인데요.

급기야 호주 정부는 수수 두꺼비 퇴치에 군대를 동원하기도 했죠.

그런데 오랜 골칫거리였던 수수 두꺼비가 이제 각종 패션 액세서리로 재탄생하고 있습니다.

두꺼비 가죽을 박제해 가방이나 지갑, 그리고 허리띠나 팔찌 등의 소재로 활용하고 있는데요.

무두질과 건조, 그리고 염색 등 모두 14단계를 거쳐야만 비로소 제품이 완성됩니다.

<인터뷰> 하세느 벤사이드(가죽 공방 기술자) : "꽤 복잡합니다. 박제된 가죽의 크기나 모양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재봉틀로 바느질을 하는 것도 정말 어렵거든요."

평소 톡특한 소재를 선호해온 폴란드 디자이너는 수년 간의 연구와 시행착오를 거쳐 이 신선한 발상을 현실화시켰는데요.

단단한 두꺼비 가죽으로 만든 각종 제품은 현재 도쿄 등 아시아 지역과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지갑은 우리 돈으로 30만 원대, 가방은 150만 원대 등 가격은 결코 착하지 않은데요.

모양도 소재도 워낙 독특하다보니 성공을 반신반의했지만 반응은 예상보다 폭발적입니다.

<인터뷰> 모니카 자로즈(폴란드/ 패션 디자이너) : "고객들이 사연이나 소식을 첨부해 이메일을 보내주면 정말 기뻐요. 그들은 '제 두꺼비는 잘 있고 이름은 로시다', 또는 '두꺼비 왕자님이 도착했다'는 식으로 말을 해줘요."

생태계 파괴의 주범으로 공공의 적이 됐던 수수 두꺼비.

하지만 이제,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해, 풍요와 번영의 상징으로 사랑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