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소치 동계올림픽
올림픽 D-2, 개막 앞둔 소치 ‘벌써 후끈’
입력 2014.02.05 (21:26) 수정 2014.02.05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치 동계올림픽 개막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처음 공개된 선수촌에서는 우리 선수단의 입촌식이 열렸고, 대회를 밝힐 성화도 소치에 입성해 개막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소치에서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개막이 다가온 선수촌에는 활기가 넘칩니다.

세계 각국의 동계 스타들이 모인 이곳에서도 김연아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인터뷰> 샤니 데이비스 : "김연아가 보고싶어요. 한국에서 제일 인기있는 여자 선수니까요."

선수촌에 애국가가 울려 퍼지고, 결전을 준비중인 우리 선수들은 공식 입촌식을 가졌습니다.

선수들은 환하게 웃으며 뜨거운 환영 분위기를 즐겼습니다.

<인터뷰> 이규혁 : "날씨도 너무 좋고요. 즐겁게 반겨주는 모습 보니까 기분 좋네요."

<인터뷰> 이신바예바(선수촌장) : "한국 선수들 모두 성공하시길 바라고 행운을 빕니다."

러시아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자존심이 춤과 노래로 표현됩니다.

화려한 개막식은 최종 리허설까지 모든 준비를 마쳤습니다.

우주와 북극 등 6만 5천km를 달리며 최소 44번 꺼지기도 했던 성화는 마침내 소치에 입성했습니다.

올림픽의 횃불 성화가 이곳 성화대에 타오르는 순간 화려한 동계 스포츠 축제가 시작됩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올림픽 D-2, 개막 앞둔 소치 ‘벌써 후끈’
    • 입력 2014-02-05 21:27:59
    • 수정2014-02-05 21:45:53
    뉴스 9
<앵커 멘트>

소치 동계올림픽 개막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처음 공개된 선수촌에서는 우리 선수단의 입촌식이 열렸고, 대회를 밝힐 성화도 소치에 입성해 개막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소치에서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개막이 다가온 선수촌에는 활기가 넘칩니다.

세계 각국의 동계 스타들이 모인 이곳에서도 김연아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인터뷰> 샤니 데이비스 : "김연아가 보고싶어요. 한국에서 제일 인기있는 여자 선수니까요."

선수촌에 애국가가 울려 퍼지고, 결전을 준비중인 우리 선수들은 공식 입촌식을 가졌습니다.

선수들은 환하게 웃으며 뜨거운 환영 분위기를 즐겼습니다.

<인터뷰> 이규혁 : "날씨도 너무 좋고요. 즐겁게 반겨주는 모습 보니까 기분 좋네요."

<인터뷰> 이신바예바(선수촌장) : "한국 선수들 모두 성공하시길 바라고 행운을 빕니다."

러시아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자존심이 춤과 노래로 표현됩니다.

화려한 개막식은 최종 리허설까지 모든 준비를 마쳤습니다.

우주와 북극 등 6만 5천km를 달리며 최소 44번 꺼지기도 했던 성화는 마침내 소치에 입성했습니다.

올림픽의 횃불 성화가 이곳 성화대에 타오르는 순간 화려한 동계 스포츠 축제가 시작됩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