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소치 동계올림픽
‘톱10 목표!’ 공식 입촌식…부상 경계령
입력 2014.02.05 (21:45) 수정 2014.02.05 (22: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역대 최다인원을 파견한 우리 선수단이 공식 입촌식을 갖고, 종합 10위 수성을 다짐했습니다.

이제 남은 이틀동안 막판 담금질에 들어가게 되는데, 부상을 경계해야 합니다.

소치에서 정현숙기자입니다.

<리포트>

태극기를 든 자원봉사자들의 환영을 받으며 우리선수들이 입장합니다.

80여개 참가국 가운데 18번째 입촌식, 흥겨운 축하공연이 펼쳐집니다.

국기광장에 애국가가 울려퍼지고, 피겨 스타 슬루츠카야가 러시아 전통인형인 마트료시카를 건네며 행운을 빌었습니다.

<녹취> "행운을 가져다줄겁니다."

우리 선수들은 마스코트와 기념사진을 찍으며 종합 10위 수성을 다짐했습니다.

빙상과 설상 등 모든 종목에서 마지막 담금질에 한창인 가운데, 우리 선수단엔 부상 경계령이 내려졌습니다.

스피드 선수들의 충돌장면입니다.

펜스에 부딪힐 정도의 심한 타격,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은 것이 다행이었습니다.

간신히 충돌을 피한 이상화도 동료들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케빈 코치 : "이게 그 증거입니다.,,훈련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제 개막까지는 단 이틀, 입촌식을 통해 올림픽이 성큼 다가왔음을 실감한 우리 선수단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톱10 목표!’ 공식 입촌식…부상 경계령
    • 입력 2014-02-05 21:48:54
    • 수정2014-02-05 22:32:38
    뉴스 9
<앵커 멘트>

역대 최다인원을 파견한 우리 선수단이 공식 입촌식을 갖고, 종합 10위 수성을 다짐했습니다.

이제 남은 이틀동안 막판 담금질에 들어가게 되는데, 부상을 경계해야 합니다.

소치에서 정현숙기자입니다.

<리포트>

태극기를 든 자원봉사자들의 환영을 받으며 우리선수들이 입장합니다.

80여개 참가국 가운데 18번째 입촌식, 흥겨운 축하공연이 펼쳐집니다.

국기광장에 애국가가 울려퍼지고, 피겨 스타 슬루츠카야가 러시아 전통인형인 마트료시카를 건네며 행운을 빌었습니다.

<녹취> "행운을 가져다줄겁니다."

우리 선수들은 마스코트와 기념사진을 찍으며 종합 10위 수성을 다짐했습니다.

빙상과 설상 등 모든 종목에서 마지막 담금질에 한창인 가운데, 우리 선수단엔 부상 경계령이 내려졌습니다.

스피드 선수들의 충돌장면입니다.

펜스에 부딪힐 정도의 심한 타격,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은 것이 다행이었습니다.

간신히 충돌을 피한 이상화도 동료들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케빈 코치 : "이게 그 증거입니다.,,훈련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제 개막까지는 단 이틀, 입촌식을 통해 올림픽이 성큼 다가왔음을 실감한 우리 선수단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