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피부암 발병 증가 추세
입력 2014.02.10 (09:48) 수정 2014.02.10 (10:1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독일에서 피부암 발병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해마다 20만 명 이상 피부암에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리포트>

따뜻한 햇볕이 독일인들은 너무 반갑습니다.

내리쬐는 햇살을 바라보며 기꺼이 몸을 드러냅니다.

진짜 햇빛이 아닌 인공 태닝에 대한 독일인들의 애정도 각별합니다.

의사들의 경고에도 자외선 노출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결과가 피부암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실제로 인구 십만 명 당 피부암 발병 환자는 2012년에 2천 명에 육박해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8년부터 독일 정부는 피부암 조기 진단을 위해 35살 이상이면 누구나 2년마다 무료로 검진을 받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 제도를 이용한 사람은 2012년에 8백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제도도 중요하지만 자외선에 대한 사랑을 조금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합니다.
  • 독일, 피부암 발병 증가 추세
    • 입력 2014-02-10 09:49:15
    • 수정2014-02-10 10:11:34
    930뉴스
<앵커 멘트>

독일에서 피부암 발병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해마다 20만 명 이상 피부암에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리포트>

따뜻한 햇볕이 독일인들은 너무 반갑습니다.

내리쬐는 햇살을 바라보며 기꺼이 몸을 드러냅니다.

진짜 햇빛이 아닌 인공 태닝에 대한 독일인들의 애정도 각별합니다.

의사들의 경고에도 자외선 노출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결과가 피부암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실제로 인구 십만 명 당 피부암 발병 환자는 2012년에 2천 명에 육박해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8년부터 독일 정부는 피부암 조기 진단을 위해 35살 이상이면 누구나 2년마다 무료로 검진을 받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 제도를 이용한 사람은 2012년에 8백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제도도 중요하지만 자외선에 대한 사랑을 조금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