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 사상 최악
입력 2014.02.10 (12:49) 수정 2014.02.10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전화금융사기 이른바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액이 486억 엔을 넘어 사상 최악을 기록했습니다.

<리포트>

경찰청 통계를 보면 지난해 1년 동안 발생한 전화금융사기, 보이스피싱 피해는 만 천 998건이었습니다.

피해액은 지난 2012년보다 122억 엔 이상 많은 486억 9천여 만 엔, 우리돈 5천억 원에 달했습니다.

매일 1억 3천만 엔, 우리돈 13억 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한 셈입니다.

이 가운데 노인에게 전화를 걸어 아들이나 손자인 척하며 돈을 보내도록 하는 사기 피해는 한때 줄었다가 또다시 늘어 지난해 170억 7천여 만 엔에 달했습니다.

이 같은 사기는 범인이 직접 현금을 받으러 오는 수법이 급증한 것이 특징으로, 전체의 78%에 이릅니다.

이밖에 미공개 주식이나 회사채 등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것처럼 속이는 수법도 여전히 많았습니다.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자는 70대 이상 여성이 절반 가까운 48%로 가장 많았습니다.

경찰청은 피해가 계속 늘고 있는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총력을 다해 사기범 일당을 적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일본,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 사상 최악
    • 입력 2014-02-10 12:51:24
    • 수정2014-02-10 13:04:49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해 전화금융사기 이른바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액이 486억 엔을 넘어 사상 최악을 기록했습니다.

<리포트>

경찰청 통계를 보면 지난해 1년 동안 발생한 전화금융사기, 보이스피싱 피해는 만 천 998건이었습니다.

피해액은 지난 2012년보다 122억 엔 이상 많은 486억 9천여 만 엔, 우리돈 5천억 원에 달했습니다.

매일 1억 3천만 엔, 우리돈 13억 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한 셈입니다.

이 가운데 노인에게 전화를 걸어 아들이나 손자인 척하며 돈을 보내도록 하는 사기 피해는 한때 줄었다가 또다시 늘어 지난해 170억 7천여 만 엔에 달했습니다.

이 같은 사기는 범인이 직접 현금을 받으러 오는 수법이 급증한 것이 특징으로, 전체의 78%에 이릅니다.

이밖에 미공개 주식이나 회사채 등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것처럼 속이는 수법도 여전히 많았습니다.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자는 70대 이상 여성이 절반 가까운 48%로 가장 많았습니다.

경찰청은 피해가 계속 늘고 있는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총력을 다해 사기범 일당을 적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