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재료값 내렸는데…가격 인상 도미노
입력 2014.02.10 (21:44) 수정 2014.02.10 (23:0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3년 동안 설탕 원료인 원당은 생산량 증가로 국제 시세가 32%가량 떨어졌고 여기에 마가린 등의 원료가 되는 팜스테아린도 32%, 옥수수 전분은 6%가량 하락했는데요.

이 같은 원재료값 하락에도 과자와 음료수 등의 가격은 반대로 줄줄이 오르고 있습니다.

업체들은 물류비와 인건비 등이 올라 가격을 올렸다고 설명하지만 소비자단체들은 경영효율화는 없이 모든 부담을 소비자에게 떠넘긴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이해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스낵제품 중가장 많이 팔리는 새우깡, 최근 10퍼센트가 올라 1100원이 됐습니다.

칠성 사이다는 8.3퍼센트 값을 올렸고 삼양식품까지 일부 라면값을 최대 18% 올리겠다고 밝혀 인상 대열에 가세했습니다.

삼립빵도 오는 17일부터 6.4% 오르고 크라운 제과도 과자값을 최고 10%까지 차례차례 올리고 있습니다.

최근 한 달여 동안 제품 가격 인상을 발표한 식품 업체는 모두 10곳이 넘습니다.

<인터뷰> 이오성(소비자) : " 월급,급여 이런 거와 비교했을 때 과자 가격이 이 제일 많이 오른 것 같아요"

2007년 옥수수와 밀 등 국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자 제품값을 큰 폭으로 올린 국내 식품 업체들.

국제 원자재가격이 떨어졌는데도 가격을 올린 이번에는 원가에서 원재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낮다고 말합니다.

<녹취> 식품업체 직원(음성변조) : "창고 비용이라든지 차량 비용이라든지 인건비 등등이 여러 가지로 인상되어 왔고 그것이 누적되어 온 거죠"

모든 인상요인을 소비자에게 떠넘기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김연화(한국 소비자단체협의회 회장) : "경영 혁신 이런 것을 통해서 자체적으로 이런 부진을 감안하려고 하는 노력없이..."

이 때문에 소비자 단체들은 소비자들이 납득할 만한 구체적인 인상 요인을 밝히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원재료값 내렸는데…가격 인상 도미노
    • 입력 2014-02-10 22:20:47
    • 수정2014-02-10 23:00:37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최근 3년 동안 설탕 원료인 원당은 생산량 증가로 국제 시세가 32%가량 떨어졌고 여기에 마가린 등의 원료가 되는 팜스테아린도 32%, 옥수수 전분은 6%가량 하락했는데요.

이 같은 원재료값 하락에도 과자와 음료수 등의 가격은 반대로 줄줄이 오르고 있습니다.

업체들은 물류비와 인건비 등이 올라 가격을 올렸다고 설명하지만 소비자단체들은 경영효율화는 없이 모든 부담을 소비자에게 떠넘긴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이해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스낵제품 중가장 많이 팔리는 새우깡, 최근 10퍼센트가 올라 1100원이 됐습니다.

칠성 사이다는 8.3퍼센트 값을 올렸고 삼양식품까지 일부 라면값을 최대 18% 올리겠다고 밝혀 인상 대열에 가세했습니다.

삼립빵도 오는 17일부터 6.4% 오르고 크라운 제과도 과자값을 최고 10%까지 차례차례 올리고 있습니다.

최근 한 달여 동안 제품 가격 인상을 발표한 식품 업체는 모두 10곳이 넘습니다.

<인터뷰> 이오성(소비자) : " 월급,급여 이런 거와 비교했을 때 과자 가격이 이 제일 많이 오른 것 같아요"

2007년 옥수수와 밀 등 국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자 제품값을 큰 폭으로 올린 국내 식품 업체들.

국제 원자재가격이 떨어졌는데도 가격을 올린 이번에는 원가에서 원재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낮다고 말합니다.

<녹취> 식품업체 직원(음성변조) : "창고 비용이라든지 차량 비용이라든지 인건비 등등이 여러 가지로 인상되어 왔고 그것이 누적되어 온 거죠"

모든 인상요인을 소비자에게 떠넘기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김연화(한국 소비자단체협의회 회장) : "경영 혁신 이런 것을 통해서 자체적으로 이런 부진을 감안하려고 하는 노력없이..."

이 때문에 소비자 단체들은 소비자들이 납득할 만한 구체적인 인상 요인을 밝히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