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소치 동계올림픽
안현수 “경쟁은 당연…한국과 사이 좋다”
입력 2014.02.10 (23:01) 수정 2014.02.17 (10:12) 연합뉴스
국적을 러시아로 바꿔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해 첫 종목부터 동메달을 따낸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29·러시아명 빅토르 안)는 "경기장에서 경쟁은 당연한 것"이라며 한국 선수들과의 경기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안현수는 10일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전을 마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국 선수들과의 관계에 관한 질문을 받고 "불편한 점은 없는데 언론에서 우리를 불편하게 만든다"고 답했다.

그는 "선수가 경기장에서 경쟁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한국에 있을 때에도 같은 한국 선수이면서 경쟁하고, 그렇게 실력이 좋아졌다"면서 "(불편하게 비쳐진 것이)후배들에게 미안하고 안타깝지만 서슴없이 지내고 있으며 앞으로도 즐겁게 올림픽을 치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현수는 러시아 선수로 올림픽에 나선 것에 대해서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면서 "부상에서 회복하면서 또 올림픽에 갈 수 있을까 의문도 들었는데 다시 큰 무대에 선다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기에 2006년 토리노 대회보다 즐기는 마음으로 치르고, 오늘의 동메달이 특별하게 다가온다"면서 "러시아에 첫 쇼트트랙 메달을 선사했다는 것도 특별하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팬들의 응원을 받으며 메달을 따내 기쁘고 벅차다"면서 "믿고 지원해 준 러시아 빙상연맹 회장과 스텝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안현수는 "당연히 선수로서 목표는 금메달이지만, 오늘의 동메달에 실망하지 않는다"면서 "남은 종목을 편히 치를 수 있고, 500m와 1,000m, 5,000m 계주는 체력 부담이 적은 만큼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으리라 본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직 러시아어를 잘하지 못한다는 안현수는 팀 동료들과 이야기할 때는 러시아어를 쓰려 노력한다고 했다.

"이제 선수들이 대하는 것도 달라졌다"면서 "계주 메달을 꼭 따서 마지막 날 함께 웃고 싶다"고 말하는 안현수는 어느덧 러시아 대표팀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듯했다.

안현수는 최근 화제가 된 연인 우나리 씨와 결혼할 예정이라는 이야기나 앞으로 계획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우나리 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부분은 올림픽이 끝난 뒤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선수 생활을 계속할지, 공부할지 아직 모른다"면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이야기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만둔다는 말도 이르다"면서 "선수로서 자신에 대한 믿음이 있는 한 뛰면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 안현수 “경쟁은 당연…한국과 사이 좋다”
    • 입력 2014-02-10 23:01:09
    • 수정2014-02-17 10:12:52
    연합뉴스
국적을 러시아로 바꿔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해 첫 종목부터 동메달을 따낸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29·러시아명 빅토르 안)는 "경기장에서 경쟁은 당연한 것"이라며 한국 선수들과의 경기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안현수는 10일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전을 마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국 선수들과의 관계에 관한 질문을 받고 "불편한 점은 없는데 언론에서 우리를 불편하게 만든다"고 답했다.

그는 "선수가 경기장에서 경쟁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한국에 있을 때에도 같은 한국 선수이면서 경쟁하고, 그렇게 실력이 좋아졌다"면서 "(불편하게 비쳐진 것이)후배들에게 미안하고 안타깝지만 서슴없이 지내고 있으며 앞으로도 즐겁게 올림픽을 치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현수는 러시아 선수로 올림픽에 나선 것에 대해서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면서 "부상에서 회복하면서 또 올림픽에 갈 수 있을까 의문도 들었는데 다시 큰 무대에 선다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기에 2006년 토리노 대회보다 즐기는 마음으로 치르고, 오늘의 동메달이 특별하게 다가온다"면서 "러시아에 첫 쇼트트랙 메달을 선사했다는 것도 특별하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팬들의 응원을 받으며 메달을 따내 기쁘고 벅차다"면서 "믿고 지원해 준 러시아 빙상연맹 회장과 스텝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안현수는 "당연히 선수로서 목표는 금메달이지만, 오늘의 동메달에 실망하지 않는다"면서 "남은 종목을 편히 치를 수 있고, 500m와 1,000m, 5,000m 계주는 체력 부담이 적은 만큼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으리라 본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직 러시아어를 잘하지 못한다는 안현수는 팀 동료들과 이야기할 때는 러시아어를 쓰려 노력한다고 했다.

"이제 선수들이 대하는 것도 달라졌다"면서 "계주 메달을 꼭 따서 마지막 날 함께 웃고 싶다"고 말하는 안현수는 어느덧 러시아 대표팀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듯했다.

안현수는 최근 화제가 된 연인 우나리 씨와 결혼할 예정이라는 이야기나 앞으로 계획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우나리 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부분은 올림픽이 끝난 뒤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선수 생활을 계속할지, 공부할지 아직 모른다"면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이야기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만둔다는 말도 이르다"면서 "선수로서 자신에 대한 믿음이 있는 한 뛰면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