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늑장 제설’ 2.5cm 눈에 교통사고 103건
입력 2014.02.10 (23:37) 수정 2014.02.11 (08:1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런가하면 충북지역에는 2센티미터 안팎의 비교적 적은 눈이 내렸지만 100건이 넘는 교통사고가 났습니니다.

늑장 제설이 문제였습니다.

옥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량 넉 대가 부딪혀 뒤엉킨 빙판길 사고 현장.

반대편 차선을 아슬아슬하게 빠져나온 대형 화물차가 다가옵니다.

앞서 가던 차량 한 대는 인도로 어렵게 피했지만 뒤따르던 차량은 화물차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이 사고로 2명이 다쳤습니다.

또 다른 도로, 빙판길에 미끄러지면서 부딪힌 승용차 3대.

사고 충격으로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인터뷰> 사고 차량 운전자 : "겉이 완전 얼었는데 느낌을 모르고 그냥 밟아버리니까 미끄러지기 시작하면서 감당이 안 되는 거죠."

충북지역은 밤사이 2.5센티미터의 적은 눈이 내렸지만 출근길에 103건의 빙판길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자동차 공업사는 파손된 차량들이 빼곡합니다.

<인터뷰> 최문규(차량정비소 직원) : "평소보다 한 7~80% 이상 사고 차량이 더 많아졌습니다. 대부분 시야 확보가 안되니까 주차장 사고도 많고"

비교적 적은 눈에도 사고가 잦았던 건 늑장 제설작업 때문입니다.

<녹취> 청주시 건설과 도로기동반 관계자 : "조금 (제설작업) 시간이 늦었어요. 작은 (제설)차들은 (새벽)1시에 나갔는데 조그만 차로 될 것 같아서 했는데..."

자치단체의 안일한 대응으로 출근길 시민들이 큰 피해를 봐야 했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 ‘늑장 제설’ 2.5cm 눈에 교통사고 103건
    • 입력 2014-02-11 06:10:38
    • 수정2014-02-11 08:18:02
    뉴스라인
<앵커 멘트>

그런가하면 충북지역에는 2센티미터 안팎의 비교적 적은 눈이 내렸지만 100건이 넘는 교통사고가 났습니니다.

늑장 제설이 문제였습니다.

옥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량 넉 대가 부딪혀 뒤엉킨 빙판길 사고 현장.

반대편 차선을 아슬아슬하게 빠져나온 대형 화물차가 다가옵니다.

앞서 가던 차량 한 대는 인도로 어렵게 피했지만 뒤따르던 차량은 화물차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이 사고로 2명이 다쳤습니다.

또 다른 도로, 빙판길에 미끄러지면서 부딪힌 승용차 3대.

사고 충격으로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인터뷰> 사고 차량 운전자 : "겉이 완전 얼었는데 느낌을 모르고 그냥 밟아버리니까 미끄러지기 시작하면서 감당이 안 되는 거죠."

충북지역은 밤사이 2.5센티미터의 적은 눈이 내렸지만 출근길에 103건의 빙판길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자동차 공업사는 파손된 차량들이 빼곡합니다.

<인터뷰> 최문규(차량정비소 직원) : "평소보다 한 7~80% 이상 사고 차량이 더 많아졌습니다. 대부분 시야 확보가 안되니까 주차장 사고도 많고"

비교적 적은 눈에도 사고가 잦았던 건 늑장 제설작업 때문입니다.

<녹취> 청주시 건설과 도로기동반 관계자 : "조금 (제설작업) 시간이 늦었어요. 작은 (제설)차들은 (새벽)1시에 나갔는데 조그만 차로 될 것 같아서 했는데..."

자치단체의 안일한 대응으로 출근길 시민들이 큰 피해를 봐야 했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