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소치 동계올림픽
김연아, 아사다에 작별 인사 “고생 많았다”
입력 2014.02.21 (17:01) 수정 2014.02.21 (17:21) 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24)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선수로서 마지막 무대를 마치면서 지난 10년 가까이 세계 팬들의 이목을 끌던 당대의 '라이벌 열전'도 막을 내렸다.

각종 국제대회에서 늘 시상대에 서 온 김연아의 앞에, 혹은 뒤에는 늘 일본 피겨스케이팅의 간판스타 아사다 마오(24)가 있었다.

소치올림픽의 경기 일정을 모두 마친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코리아하우스에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연아가 '필생의 맞수' 아사다를 향해서도 "고생했다"며 작별의 인사를 건넸다.

김연아는 그동안 운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라이벌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주저 없이 아사다의 이름을 꺼냈다.

그는 "오랫동안 비교도 당하고 경쟁도 했는데, 이제 그런 경쟁을 다시 하지 않게 됐다"면서 "우리 둘처럼 그렇게 꾸준히 비교당하고 함께 경기를 치른 선수들은 아마 별로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0년 넘게 라이벌 구도 속에서 경기를 치렀다는 점에서 아사다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이어 '아사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 선수는 나처럼 이번에 은퇴하지는 않는 것 같아서 내가 무슨 말을 할 수 있는 위치인지는 모르겠다"고 잠시 망설였다.

그러다가 이내 "그동안 고생 많이 했던 것 같다"고 짧지만 많은 의미를 담은 한 마디를 꺼냈다.

소치올림픽에도 함께 출전한 아사다는 쇼트프로그램에서 실수를 연발해 16위에 그쳐 실망감을 안겼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큰 실수 없는 연기를 펼쳐 6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아사다는 프리스케이팅을 마친 뒤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털어낸 듯 펑펑 눈물을 흘려 많은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오랫동안 빙판 위에서 경쟁해 온 김연아도 비슷한 마음이었다고 한다.

김연아는 "아사다는 일본에서, 나는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피겨 선수라는 공통점이 있다"면서 "그래서 그 선수의 심정을 나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사다가 울먹일 때, 나도 울컥하더라"고 맞수이자 동료였던 오랜 경쟁자를 향한 공감을 표시했다.
  • 김연아, 아사다에 작별 인사 “고생 많았다”
    • 입력 2014-02-21 17:01:40
    • 수정2014-02-21 17:21:31
    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24)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선수로서 마지막 무대를 마치면서 지난 10년 가까이 세계 팬들의 이목을 끌던 당대의 '라이벌 열전'도 막을 내렸다.

각종 국제대회에서 늘 시상대에 서 온 김연아의 앞에, 혹은 뒤에는 늘 일본 피겨스케이팅의 간판스타 아사다 마오(24)가 있었다.

소치올림픽의 경기 일정을 모두 마친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코리아하우스에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연아가 '필생의 맞수' 아사다를 향해서도 "고생했다"며 작별의 인사를 건넸다.

김연아는 그동안 운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라이벌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주저 없이 아사다의 이름을 꺼냈다.

그는 "오랫동안 비교도 당하고 경쟁도 했는데, 이제 그런 경쟁을 다시 하지 않게 됐다"면서 "우리 둘처럼 그렇게 꾸준히 비교당하고 함께 경기를 치른 선수들은 아마 별로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0년 넘게 라이벌 구도 속에서 경기를 치렀다는 점에서 아사다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이어 '아사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 선수는 나처럼 이번에 은퇴하지는 않는 것 같아서 내가 무슨 말을 할 수 있는 위치인지는 모르겠다"고 잠시 망설였다.

그러다가 이내 "그동안 고생 많이 했던 것 같다"고 짧지만 많은 의미를 담은 한 마디를 꺼냈다.

소치올림픽에도 함께 출전한 아사다는 쇼트프로그램에서 실수를 연발해 16위에 그쳐 실망감을 안겼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큰 실수 없는 연기를 펼쳐 6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아사다는 프리스케이팅을 마친 뒤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털어낸 듯 펑펑 눈물을 흘려 많은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오랫동안 빙판 위에서 경쟁해 온 김연아도 비슷한 마음이었다고 한다.

김연아는 "아사다는 일본에서, 나는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피겨 선수라는 공통점이 있다"면서 "그래서 그 선수의 심정을 나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사다가 울먹일 때, 나도 울컥하더라"고 맞수이자 동료였던 오랜 경쟁자를 향한 공감을 표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