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소치 동계올림픽
심석희, 첫 2관왕 도전 ‘유종의 미 거둔다’
입력 2014.02.21 (21:27) 수정 2014.02.21 (22:2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연아 선수의 올림픽은 막을 내렸지만 쇼트트랙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여자 쇼트트랙의 에이스 심석희 선수가 내일 새벽 천 미터 개인전에서 대회 2관왕에 도전합니다.

소치에서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지막 반 바퀴.

짜릿한 역전 금메달의 주인공은 17살 여고생 심석희였습니다.

천 미터 우승으로 대회 2관왕을 노리는 심석희는 훈련 내내 표정이 밝았습니다.

남자 선수들과 함께 링크를 돌며 마지막 스퍼트 연습에 주력했습니다.

중국을 따라잡을 때처럼 빠르게 외곽으로 돌기도 하고...

인 코스로 치고 들어오면서 추월하는 연습도 병행했습니다.

결승선에서는 스케이트 날 들이밀기를 시도할 정도로 훈련은 실전 같았습니다.

이제는 체력과 정신력 싸움입니다.

<인터뷰> 심석희(쇼트트랙 국가대표) : "천 미터에서도 제가 준비한만큼 자신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경기 하겠습니다"

함께 출전하는 김아랑과 박승희도 동반 메달 사냥에 도전합니다.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와 중국의 리 지안루 등이 경쟁자로 꼽힙니다.

특히 중국의 거친 플레이가 경계 대상 1호입니다.

계주 금메달을 딴 심석희는 마음의 부담을 덜고 경기에 나서게 됐습니다

대회 2관왕으로 유종의 미를 거두는 일만 남았습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 심석희, 첫 2관왕 도전 ‘유종의 미 거둔다’
    • 입력 2014-02-21 21:29:02
    • 수정2014-02-21 22:24:58
    뉴스 9
<앵커 멘트>

김연아 선수의 올림픽은 막을 내렸지만 쇼트트랙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여자 쇼트트랙의 에이스 심석희 선수가 내일 새벽 천 미터 개인전에서 대회 2관왕에 도전합니다.

소치에서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지막 반 바퀴.

짜릿한 역전 금메달의 주인공은 17살 여고생 심석희였습니다.

천 미터 우승으로 대회 2관왕을 노리는 심석희는 훈련 내내 표정이 밝았습니다.

남자 선수들과 함께 링크를 돌며 마지막 스퍼트 연습에 주력했습니다.

중국을 따라잡을 때처럼 빠르게 외곽으로 돌기도 하고...

인 코스로 치고 들어오면서 추월하는 연습도 병행했습니다.

결승선에서는 스케이트 날 들이밀기를 시도할 정도로 훈련은 실전 같았습니다.

이제는 체력과 정신력 싸움입니다.

<인터뷰> 심석희(쇼트트랙 국가대표) : "천 미터에서도 제가 준비한만큼 자신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경기 하겠습니다"

함께 출전하는 김아랑과 박승희도 동반 메달 사냥에 도전합니다.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와 중국의 리 지안루 등이 경쟁자로 꼽힙니다.

특히 중국의 거친 플레이가 경계 대상 1호입니다.

계주 금메달을 딴 심석희는 마음의 부담을 덜고 경기에 나서게 됐습니다

대회 2관왕으로 유종의 미를 거두는 일만 남았습니다.

소치에서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