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소치 동계올림픽
체육회 “김연아 판정, IOC에 강력히 항의”
입력 2014.02.21 (21:51) 수정 2014.02.21 (23:29) 연합뉴스
김정행 대한체육회장이 김연아(24)가 출전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경기에서 판정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강력히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올림픽파크 내 평창하우스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김재열 선수단장 겸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 등과 대책을 논의한 뒤 "김연아와 관련한 편파판정에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담은 서한을 IOC에 보내려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은 판정 논란에 대해 서명운동까지 하는데 우리가 항의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원칙은 대한빙상경기연맹이 먼저 나서야 하지만 이와는 별개로 체육회 차원에서 항의 서한을 보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빙상연맹도 "어떠한 사례가 있었는지 파악 중"이라며 뒤늦게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 체육회 “김연아 판정, IOC에 강력히 항의”
    • 입력 2014-02-21 21:51:06
    • 수정2014-02-21 23:29:44
    연합뉴스
김정행 대한체육회장이 김연아(24)가 출전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경기에서 판정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강력히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올림픽파크 내 평창하우스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김재열 선수단장 겸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 등과 대책을 논의한 뒤 "김연아와 관련한 편파판정에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담은 서한을 IOC에 보내려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은 판정 논란에 대해 서명운동까지 하는데 우리가 항의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원칙은 대한빙상경기연맹이 먼저 나서야 하지만 이와는 별개로 체육회 차원에서 항의 서한을 보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빙상연맹도 "어떠한 사례가 있었는지 파악 중"이라며 뒤늦게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