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소치 동계올림픽
이규혁, 개회식 이어 폐회식 기수로 나서
입력 2014.02.22 (06:40) 수정 2014.02.22 (06:58) 연합뉴스
한국 선수 중 올림픽 최다 출전 기록을 세운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맏형 이규혁(36·서울시청)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에도 기수로 나선다.

대한체육회는 이규혁이 24일(한국시간) 오전 1시 러시아 소치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소치올림픽 폐회식에서 한국 선수단 기수로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규혁은 소치올림픽에서 남자 500m와 1,000m에 출전해 한국 선수의 올림픽 도전사를 새로 썼다.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를 시작으로 1998년 나가노,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2006년 토리노, 2010년 밴쿠버에 이어 소치 무대에까지 서면서 개인 통산 여섯 번째 올림픽을 치렀다.

동·하계 대회를 통틀어 여섯 번이나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는 이규혁이 처음이다.

1991년 열세 살의 어린 나이에 처음 태극마크를 달아 20년 넘게 전 세계의 빙판을 누비며 숱한 국제대회를 제패한 이규혁은 올림픽에서는 메달이 없다.

이번 대회에서도 500m 18위와 1,000m 12위에 올라 세월의 무게를 절감했다.

그러나 그는 끝없는 도전 하나만으로도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소치올림픽을 어느 때보다 인상적인 은퇴 무대로 만들어냈다.

이어 한국 선수단이 퇴장하는 무대에서도 태극기를 흔들며 특별한 '마지막 올림픽'을 마무리하게 됐다.
  • 이규혁, 개회식 이어 폐회식 기수로 나서
    • 입력 2014-02-22 06:40:40
    • 수정2014-02-22 06:58:51
    연합뉴스
한국 선수 중 올림픽 최다 출전 기록을 세운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맏형 이규혁(36·서울시청)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에도 기수로 나선다.

대한체육회는 이규혁이 24일(한국시간) 오전 1시 러시아 소치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소치올림픽 폐회식에서 한국 선수단 기수로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규혁은 소치올림픽에서 남자 500m와 1,000m에 출전해 한국 선수의 올림픽 도전사를 새로 썼다.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를 시작으로 1998년 나가노,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2006년 토리노, 2010년 밴쿠버에 이어 소치 무대에까지 서면서 개인 통산 여섯 번째 올림픽을 치렀다.

동·하계 대회를 통틀어 여섯 번이나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는 이규혁이 처음이다.

1991년 열세 살의 어린 나이에 처음 태극마크를 달아 20년 넘게 전 세계의 빙판을 누비며 숱한 국제대회를 제패한 이규혁은 올림픽에서는 메달이 없다.

이번 대회에서도 500m 18위와 1,000m 12위에 올라 세월의 무게를 절감했다.

그러나 그는 끝없는 도전 하나만으로도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소치올림픽을 어느 때보다 인상적인 은퇴 무대로 만들어냈다.

이어 한국 선수단이 퇴장하는 무대에서도 태극기를 흔들며 특별한 '마지막 올림픽'을 마무리하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