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급차 상봉’ 조기 귀환…“죽어도 여한 없다”
입력 2014.02.22 (07:08) 수정 2014.02.22 (08: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구급차 상봉으로 화제가 됐던 고령의 이산가족 두 명이 결국, 건강이 나빠져 하루 먼저 돌아왔습니다.

죽더라도 금강산에서 죽겠다며 강한 상봉 의지를 보였던 어르신은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소회를 밝혔습니다.

이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급차 안에서 가족을 만나야했을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았던 91살 김섬경 할아버지,

몸 상태가 더 나빠져 북의 아들, 딸과 남들보다 하루 먼저 작별했습니다.

<녹취> 김섬경(아버지,南)·김춘순(딸,北) : "아버지 돌아가시지 말고요. (응) 통일되면 다시 만나요. (에이 다 죽어가는데...) 돌아가시지 말아요."

단 하루의 만남.

이복형제는 다음을 기약합니다.

<인터뷰> 김진황(아들,南)·김진천(아들,北) : "통일될 때까지 오래 사세요. (그래. 아버지 더 볼 수 있을 것 같지 않은데 잘 좀 모셔라.) 네."

자식을 버렸다는 죄책감에 64년을 괴로워했던 김 할아버지에게, 만남의 시간이 얼마나 긴지는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김진황(김섬경 할아버지 아들,南) : "많이 우셨는데...60여 년의 쌓인 한을 다 푸셨다고 말씀하시네요."

척추 수술로 역시 구급차 상봉을 했던 홍신자 할머니와 여동생 영옥 씨.

68년 만에 만난 언니의 건강 걱정에 동생은 눈물이 앞섭니다.

<녹취> 홍영옥(홍신자 할머니 동생, 北) : "언니 건강밖에 없어, 다른 건 없어"

<녹취> 이경희 (홍신자 할머니 딸, 南) : "행복하게 잘 사세요.사촌 동생도...."

<녹취> 한광룡 (홍신자 할머니 조카, 北) : "건강해요. 우리 또 만나요."

건강이 악화된 김 할아버지와 홍 할머니는 일정을 하루 앞당겨 구급차를 타고 돌아왔습니다.

몇 시간 안되는 짧디 짧은 만남이었지만 굳은 의지로 가능했던 기적 같은 상봉이었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구급차 상봉’ 조기 귀환…“죽어도 여한 없다”
    • 입력 2014-02-22 07:09:35
    • 수정2014-02-22 08:44:04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구급차 상봉으로 화제가 됐던 고령의 이산가족 두 명이 결국, 건강이 나빠져 하루 먼저 돌아왔습니다.

죽더라도 금강산에서 죽겠다며 강한 상봉 의지를 보였던 어르신은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소회를 밝혔습니다.

이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급차 안에서 가족을 만나야했을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았던 91살 김섬경 할아버지,

몸 상태가 더 나빠져 북의 아들, 딸과 남들보다 하루 먼저 작별했습니다.

<녹취> 김섬경(아버지,南)·김춘순(딸,北) : "아버지 돌아가시지 말고요. (응) 통일되면 다시 만나요. (에이 다 죽어가는데...) 돌아가시지 말아요."

단 하루의 만남.

이복형제는 다음을 기약합니다.

<인터뷰> 김진황(아들,南)·김진천(아들,北) : "통일될 때까지 오래 사세요. (그래. 아버지 더 볼 수 있을 것 같지 않은데 잘 좀 모셔라.) 네."

자식을 버렸다는 죄책감에 64년을 괴로워했던 김 할아버지에게, 만남의 시간이 얼마나 긴지는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김진황(김섬경 할아버지 아들,南) : "많이 우셨는데...60여 년의 쌓인 한을 다 푸셨다고 말씀하시네요."

척추 수술로 역시 구급차 상봉을 했던 홍신자 할머니와 여동생 영옥 씨.

68년 만에 만난 언니의 건강 걱정에 동생은 눈물이 앞섭니다.

<녹취> 홍영옥(홍신자 할머니 동생, 北) : "언니 건강밖에 없어, 다른 건 없어"

<녹취> 이경희 (홍신자 할머니 딸, 南) : "행복하게 잘 사세요.사촌 동생도...."

<녹취> 한광룡 (홍신자 할머니 조카, 北) : "건강해요. 우리 또 만나요."

건강이 악화된 김 할아버지와 홍 할머니는 일정을 하루 앞당겨 구급차를 타고 돌아왔습니다.

몇 시간 안되는 짧디 짧은 만남이었지만 굳은 의지로 가능했던 기적 같은 상봉이었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