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소치 동계올림픽
캐나다 남 컬링, 종주국 영국 깨고 ‘3연패’
입력 2014.02.22 (11:57) 수정 2014.02.22 (11:58) 연합뉴스
'세계최강' 캐나다 남자 컬링 대표팀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3연패를 달성했다.

캐나다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큐브 컬링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컬링 결승전에서 영국을 8엔드 만에 9-3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6점은 올림픽 컬링 결승전에서 나온 가장 큰 점수 차다.

컬링은 1924년 샤모니 올림픽에서 한차례 열린 뒤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야 다시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캐나다 남자 대표팀은 2006년 토리노 대회부터 승리 행진을 이어갔다.

캐나다 여자 컬링 대표팀도 이번 대회에서 11전 전승으로 우승했다.

캐나다는 컬링이 올림픽에 복귀한 뒤 남녀 금메달을 석권한 첫 나라가 됐다.
  • 캐나다 남 컬링, 종주국 영국 깨고 ‘3연패’
    • 입력 2014-02-22 11:57:52
    • 수정2014-02-22 11:58:13
    연합뉴스
'세계최강' 캐나다 남자 컬링 대표팀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3연패를 달성했다.

캐나다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큐브 컬링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컬링 결승전에서 영국을 8엔드 만에 9-3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6점은 올림픽 컬링 결승전에서 나온 가장 큰 점수 차다.

컬링은 1924년 샤모니 올림픽에서 한차례 열린 뒤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야 다시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캐나다 남자 대표팀은 2006년 토리노 대회부터 승리 행진을 이어갔다.

캐나다 여자 컬링 대표팀도 이번 대회에서 11전 전승으로 우승했다.

캐나다는 컬링이 올림픽에 복귀한 뒤 남녀 금메달을 석권한 첫 나라가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