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소치 동계올림픽
“빅토르 안, 쇼트트랙의 신” 러시아 열광
입력 2014.02.22 (21:09) 수정 2014.02.22 (23: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빅토르 안은 쇼트트랙의 신이다, 러시아는 안현수의 맹활약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현수가 금메달을 확정짓자, 러시아 관중이 경기장이 떠나갈 듯 소리높여 외칩니다.

<녹취> "빅토르! 빅토르! 빅토르! 빅토르!"

계주에선 올림픽 신기록으로 우승하자 서로 부둥켜안으며 기뻐합니다.

<녹취> 러시아 방송 중계 : "이겼습니다. 보이시죠. 올림픽 챔피언입니다. 오늘은 러시아에도 기념일입니다."

쇼트트랙 약체였던 러시아에 안긴 세 개의 금메달.

현지 중계 방송 아나운서는 쇼트트랙의 천재, 왕이라며 기념비를 세워야한다고 극찬했고 전 러시아 축구대표팀 골키퍼, 루슬란 니그마툴린은 안현수는 신!이라고 표현했습니다.

푸틴 대통령도 축전을 보낸 뒤 자신의 SNS 첫 화면을 러시아 국기를 들고 환호하는 안현수의 사진으로 또다시 바꾸며 영웅 대접을 했습니다.

러시아 빙상연맹 회장은 따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현수에게 대표팀 코치직을 거듭 공식 제안할 정도였습니다.

<인터뷰> 알렉세이 크라프초프(연맹회장) : "앞으로에 대해서는 나중에 같이 의논할 것이지만, 여기에서 코치로서 계속 자신의 커리어를 이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안현수의 3관왕으로 개최국 체면을 한껏 살린 러시아는 축제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빅토르 안, 쇼트트랙의 신” 러시아 열광
    • 입력 2014-02-22 21:10:19
    • 수정2014-02-22 23:11:30
    뉴스 9
<앵커 멘트>

빅토르 안은 쇼트트랙의 신이다, 러시아는 안현수의 맹활약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현수가 금메달을 확정짓자, 러시아 관중이 경기장이 떠나갈 듯 소리높여 외칩니다.

<녹취> "빅토르! 빅토르! 빅토르! 빅토르!"

계주에선 올림픽 신기록으로 우승하자 서로 부둥켜안으며 기뻐합니다.

<녹취> 러시아 방송 중계 : "이겼습니다. 보이시죠. 올림픽 챔피언입니다. 오늘은 러시아에도 기념일입니다."

쇼트트랙 약체였던 러시아에 안긴 세 개의 금메달.

현지 중계 방송 아나운서는 쇼트트랙의 천재, 왕이라며 기념비를 세워야한다고 극찬했고 전 러시아 축구대표팀 골키퍼, 루슬란 니그마툴린은 안현수는 신!이라고 표현했습니다.

푸틴 대통령도 축전을 보낸 뒤 자신의 SNS 첫 화면을 러시아 국기를 들고 환호하는 안현수의 사진으로 또다시 바꾸며 영웅 대접을 했습니다.

러시아 빙상연맹 회장은 따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현수에게 대표팀 코치직을 거듭 공식 제안할 정도였습니다.

<인터뷰> 알렉세이 크라프초프(연맹회장) : "앞으로에 대해서는 나중에 같이 의논할 것이지만, 여기에서 코치로서 계속 자신의 커리어를 이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안현수의 3관왕으로 개최국 체면을 한껏 살린 러시아는 축제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