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화해 물꼬 트나?
47년 간 제사 지낸 형 본다…내일 2차 상봉
입력 2014.02.22 (21:14) 수정 2014.02.22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분단의 세월만큼 기구한 사연도 많습니다.

형이 죽은 줄 알고 47년 이나 제사를 지내 온 동생도 있었는데요.

내일부터 2차 상봉 일정이 시작됩니다.

계속해서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에서 올라온 74살 이종신 씨는 죽은 줄 알았던 형의 생존 소식을 지난해 처음 알았습니다.

66년 전 4.3 사건의 소용돌이 속에 헤어진 뒤, 형의 비석을 세우고 생일날엔 제사까지 지내왔습니다.

<인터뷰> 이종신(北 형 상봉 예정/74살) : "47년 동안 제사를 지냈습니다. 비석도 세웠어요. 비석도 세운 지 아주 오래됐어요."

최고령 상봉자 94살 이오순 할머니.

평생 가슴에 품어왔던 동생을 살아서 만날 수 있게 됐다며 눈물을 삼켰습니다.

<인터뷰> 이오순(北남동생 상봉 예정/94세) : "죽은 줄 알고...60년이 넘도록 눈물로 살았어요."

돌쟁이 때 아버지와 헤어진 무남독녀 외동딸은 이제 환갑을 넘긴 할머니가 됐습니다.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은 굳은살처럼 가슴에 박혀, 쉽사리 말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녹취> 남궁봉자(北 아버지 상봉 예정/65살) : "큰아버지 손 붙잡고 (결혼식장에) 입장할 때, 그때 많이 그리웠어요."

북한의 가족을 만나기 위해 비행기를 갈아타며 수천 킬로미터를 날아온 이산가족들도 5명이나 됩니다.

<인터뷰> 권영자(미국 거주 이산가족) : "헤어질 거 생각하니까, 섭섭해. 그래서 착잡하다, 이거예요."

내일부터 진행되는 2차 상봉에는 북한의 상봉 신청자 88명과 남쪽의 가족 357명이 만납니다.

간단한 건강검진과 방북 교육을 받은 2차 상봉대상자들은 내일 오전 금강산으로 출발합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47년 간 제사 지낸 형 본다…내일 2차 상봉
    • 입력 2014-02-22 21:15:08
    • 수정2014-02-22 22:17:51
    뉴스 9
<앵커 멘트>

분단의 세월만큼 기구한 사연도 많습니다.

형이 죽은 줄 알고 47년 이나 제사를 지내 온 동생도 있었는데요.

내일부터 2차 상봉 일정이 시작됩니다.

계속해서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에서 올라온 74살 이종신 씨는 죽은 줄 알았던 형의 생존 소식을 지난해 처음 알았습니다.

66년 전 4.3 사건의 소용돌이 속에 헤어진 뒤, 형의 비석을 세우고 생일날엔 제사까지 지내왔습니다.

<인터뷰> 이종신(北 형 상봉 예정/74살) : "47년 동안 제사를 지냈습니다. 비석도 세웠어요. 비석도 세운 지 아주 오래됐어요."

최고령 상봉자 94살 이오순 할머니.

평생 가슴에 품어왔던 동생을 살아서 만날 수 있게 됐다며 눈물을 삼켰습니다.

<인터뷰> 이오순(北남동생 상봉 예정/94세) : "죽은 줄 알고...60년이 넘도록 눈물로 살았어요."

돌쟁이 때 아버지와 헤어진 무남독녀 외동딸은 이제 환갑을 넘긴 할머니가 됐습니다.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은 굳은살처럼 가슴에 박혀, 쉽사리 말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녹취> 남궁봉자(北 아버지 상봉 예정/65살) : "큰아버지 손 붙잡고 (결혼식장에) 입장할 때, 그때 많이 그리웠어요."

북한의 가족을 만나기 위해 비행기를 갈아타며 수천 킬로미터를 날아온 이산가족들도 5명이나 됩니다.

<인터뷰> 권영자(미국 거주 이산가족) : "헤어질 거 생각하니까, 섭섭해. 그래서 착잡하다, 이거예요."

내일부터 진행되는 2차 상봉에는 북한의 상봉 신청자 88명과 남쪽의 가족 357명이 만납니다.

간단한 건강검진과 방북 교육을 받은 2차 상봉대상자들은 내일 오전 금강산으로 출발합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