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기관 빚 42조 감축…5개기관 감축안 ‘퇴짜’
입력 2014.02.27 (21:01) 수정 2014.02.27 (22: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공공기관 개혁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3년 뒤 공공기관 부채를 예상보다 42조 원 줄이기로 했습니다.

지나치다는 지적을 받은 복리후생비도 올해부터 30% 삭감하기로 했습니다.

첫 소식, 오수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채 중점관리 대상인 18개 공공기관이 진 빚은 2012년 기준으로 411조 원.

현재 추세라면 3년 뒤인 2017년엔 이자 등이 늘어 497조 원이 됩니다.

정부는 불필요한 사업 축소와 자산 매각, 경영효율화를 강도 높게 추진해 3년 후 이 빚을 42조 원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현오석(경제 부총리) : "부채감축 계획이 차질 없이 시행되면, 재무구조가 건실해지는 것으로 평가되었습니다."

하지만 LH와 수자원공사 등 5개 기관이 제출한 자구 계획은 퇴짜를 맞았습니다.

LH와 수자원공사에는 효율성이 떨어지는 사업에서 손을 떼라고 요구했고,

철도공사와 석탄 공사 등은 근본적인 구조개선 대책을 마련해 다음달 다시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한국전력과 도로공사 등 일부 공공기관들이 제안한 요금인상안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국민에게 손을 벌리기 전에 스스로 할 수 있는 노력부터 최대한 하라는 겁니다.

복지가 지나치다고 지적받은 한국거래소 등 38개 공공기관에 대해선 복리후생비를 30% 줄여 지난해보다 천 5백억 원가량 비용을 줄이도록 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공공기관 빚 42조 감축…5개기관 감축안 ‘퇴짜’
    • 입력 2014-02-27 21:03:32
    • 수정2014-02-27 22:40:53
    뉴스 9
<앵커 멘트>

정부가 공공기관 개혁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3년 뒤 공공기관 부채를 예상보다 42조 원 줄이기로 했습니다.

지나치다는 지적을 받은 복리후생비도 올해부터 30% 삭감하기로 했습니다.

첫 소식, 오수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채 중점관리 대상인 18개 공공기관이 진 빚은 2012년 기준으로 411조 원.

현재 추세라면 3년 뒤인 2017년엔 이자 등이 늘어 497조 원이 됩니다.

정부는 불필요한 사업 축소와 자산 매각, 경영효율화를 강도 높게 추진해 3년 후 이 빚을 42조 원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현오석(경제 부총리) : "부채감축 계획이 차질 없이 시행되면, 재무구조가 건실해지는 것으로 평가되었습니다."

하지만 LH와 수자원공사 등 5개 기관이 제출한 자구 계획은 퇴짜를 맞았습니다.

LH와 수자원공사에는 효율성이 떨어지는 사업에서 손을 떼라고 요구했고,

철도공사와 석탄 공사 등은 근본적인 구조개선 대책을 마련해 다음달 다시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한국전력과 도로공사 등 일부 공공기관들이 제안한 요금인상안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국민에게 손을 벌리기 전에 스스로 할 수 있는 노력부터 최대한 하라는 겁니다.

복지가 지나치다고 지적받은 한국거래소 등 38개 공공기관에 대해선 복리후생비를 30% 줄여 지난해보다 천 5백억 원가량 비용을 줄이도록 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