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미세먼지 사라져…“봄꽃 사흘 일찍 활짝”
입력 2014.02.27 (21:17) 수정 2014.02.27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주일이나 이어진 최악의 미세먼지가 내일부터는 사라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포근한 날씨 탓에 예년보다 최대 사흘 먼저 봄꽃이 꽃망울을 터트릴 것 같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심의 잿빛이 한층 옅어졌습니다.

오후 들어 북서쪽에서 깨끗한 바람이 불어와, 일주일째 쌓인 먼지를 밀어내고 있는 겁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윤곽만 보이던 건물이 제 모습을 드러내고, 서울의 초미세먼지 주의보도 해제됐습니다.

<인터뷰> 이영욱(경기도 부천 원미구) :"어제까지만 해도 안 보이던 게 보이는 거 보니까 나아진 것 같고요, 기관지 안 좋은 편인데 오늘은 문제없는 정돈 거 같아요."

내일은 전국의 오염도가 '보통' 단계로 내려갑니다.

미세먼지가 물러난 남녘에선, 화사한 벚꽃이 때 이른 꽃망울을 터트렸습니다.

매화도 꽃봉오리를 내밀기 시작하고, 봄의 전령 복수초도 눈에 띕니다.

앞으로 2주쯤 후엔 개나리도 볼 수 있겠습니다.

개나리는 다음달 14일 서귀포부터 피기 시작해 하순에는 남부지방, 25일쯤엔 서울에서도 꽃망울을 틔웁니다.

진달래는 개나리보다 이틀 정도 뒤 남부지방에서부터 물들겠습니다.

예년보다 하루에서 사흘 정도 빠른 겁니다.

<인터뷰> 박성찬(기상청 기후협력서비스팀) : "봄꽃은 2,3월의 기온이 높을수록 빨리 개화하는 특징이 있는데요, 올해는 2,3월 기온이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꽃이 피기 시작하는 일주일쯤 뒤인 다음달 하순부터 봄꽃의 향연이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내일 미세먼지 사라져…“봄꽃 사흘 일찍 활짝”
    • 입력 2014-02-27 21:18:30
    • 수정2014-02-27 22:00:11
    뉴스 9
<앵커 멘트>

일주일이나 이어진 최악의 미세먼지가 내일부터는 사라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포근한 날씨 탓에 예년보다 최대 사흘 먼저 봄꽃이 꽃망울을 터트릴 것 같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심의 잿빛이 한층 옅어졌습니다.

오후 들어 북서쪽에서 깨끗한 바람이 불어와, 일주일째 쌓인 먼지를 밀어내고 있는 겁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윤곽만 보이던 건물이 제 모습을 드러내고, 서울의 초미세먼지 주의보도 해제됐습니다.

<인터뷰> 이영욱(경기도 부천 원미구) :"어제까지만 해도 안 보이던 게 보이는 거 보니까 나아진 것 같고요, 기관지 안 좋은 편인데 오늘은 문제없는 정돈 거 같아요."

내일은 전국의 오염도가 '보통' 단계로 내려갑니다.

미세먼지가 물러난 남녘에선, 화사한 벚꽃이 때 이른 꽃망울을 터트렸습니다.

매화도 꽃봉오리를 내밀기 시작하고, 봄의 전령 복수초도 눈에 띕니다.

앞으로 2주쯤 후엔 개나리도 볼 수 있겠습니다.

개나리는 다음달 14일 서귀포부터 피기 시작해 하순에는 남부지방, 25일쯤엔 서울에서도 꽃망울을 틔웁니다.

진달래는 개나리보다 이틀 정도 뒤 남부지방에서부터 물들겠습니다.

예년보다 하루에서 사흘 정도 빠른 겁니다.

<인터뷰> 박성찬(기상청 기후협력서비스팀) : "봄꽃은 2,3월의 기온이 높을수록 빨리 개화하는 특징이 있는데요, 올해는 2,3월 기온이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꽃이 피기 시작하는 일주일쯤 뒤인 다음달 하순부터 봄꽃의 향연이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