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크림반도 일촉즉발
[9 확대경] 중무장 군 대치 긴장의 크림반도
입력 2014.03.04 (21:14) 수정 2014.03.14 (15: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군사훈련을 하던 러시아군의 원대 복귀를 명령해 최악의 사태는 피할 듯 합니다.

하지만, 크림반도 경계선엔 중무장한 양국 군이 대치하고 있어서 긴장감은 여전합니다.

먼저, 연규선 특파원이 이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크림공화국 수도 심페로폴에서 북쪽으로 2백 킬로미터, 크림반도로 들어오는 경계선엔 우크라이나 군인들의 검문 검색이 삼엄합니다.

러시아가 장악한 크림반도와 사실상 국경선이 된 이 경계선상에 중무장한 우크라이나군 병력이 대거 대기중입니다.

중화기는 모두 남쪽, 크림 반도로 향해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에서 크림반도로 들어가는 길목 입니다. 군인들이 참호를 파며 경계를 서고 있습니다.

포성, 총성만 들리지 않을 뿐 전장 한 가운데 같은 분위기입니다.

크림반도 쪽으로 차를 타고 10여 분, 이곳부턴 러시아군이 지키고 섰습니다.

<녹취> "모스크바에서 온 한국의 KBS 특파원이라고 합니다."

이곳 러시아군의 중무장한 장갑차 화기는 우크라이나를 향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군과 대치하는 최전선인 이 곳으로 중무장한 러시아 병력이 계속 집결하고 있습니다.

심페로폴에선 러시아군에 의해 무장을 해제당한 우크라이나 군인 3백여 명이 러시아군에 항의하는 행진을 벌였습니다.

러시아군의 경고사격으로 양군이 충돌 일보직전까지 갔습니다.

자칫 유혈사태가 날 수도 있었던 상황, 크림반도엔 이런 숨막히는 긴장감이 가시질 않습니다.

크림반도 심페로폴에서 KBS 뉴스 연규선입니다.

<기자 멘트>

크림반도에서 우크라이나는 총 한 번 쏘지 못하고 러시아에 무력한 모습입니다.

왜일까요?

우크라이나는 1991년 옛 소련에서 독립했습니다.

러시아 주민 비율이 전체 국민의 17%에 이르는데, 특히 크림반도의 경우 러시아계가 60%일 정도로 친러 성향이 강합니다.

사실상 크림반도는 러시아 땅이나 마찬가지인 상황인데요,

이것 말고도 러시아는 압도적인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어 우크라이나가 꼼짝 못한다,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정규군 병력은 80만 명으로, 우크라이나의 8배.

크림반도에 있는 정규군만 보더라도 러시아군이 2만 5천 명으로, 만 명이 더 많습니다.

특히 세바스토폴항에 주둔한 러시아 흑해함대는 전함 3백80여 척, 항공기 160여 대를 보유한 그야말로 최강의 전력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가 해군을 유지하고 있지만 규모라 할 것도 없어서 러시아와 대적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그런데 이런 우위를 점하고 있는 러시아가 국경에서 군 병력을 물리는 등 멈칫하기 시작했습니다.

여기에도 이유는 있습니다.

<리포트>

병력 15만 명, 탱크 880대, 이 대규모 전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군사훈련을 이어가던 러시아가 군을 철수시킵니다.

우크라이나 침공준비라며 서방국들의 반발을 불러왔던 훈련이었습니다.

<녹취> 푸틴 : "제가 원대 복귀를 명령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원래 예정된 것으로 침략의도가 전혀 아닙니다."

러시아의 이 일보후퇴는 서방국들의 견제가 크게 작용했습니다.

<녹취> 케리(미 국무장관) : "(러시아 군사개입에 대해)우리는 모든 모든 종류의 제재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오는 6월 열릴 G-8 정상회담과 소치 올림픽에 이어 열릴 장애인올림픽이 서방국들의 반발로 차질을 빚을 우려가 제기되자 푸틴 대통령이 유화책을 택했다는 것입니다.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로 러시아의 루블화 가치가 폭락하는 등 경제 손실이 만만찮은 것도 한 요인으로 거론됩니다.

여기에 러시아로선 흑해함대가 있는 크림반도를 사실상 장악했고, 크림반도를 절대 양보할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대내외에 보인만큼 얻을 것은 이미 얻었다는 계산도 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남은 것은 서방국들의 중재안.

러시아는 이를 기다리며 크림반도를 장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 [9 확대경] 중무장 군 대치 긴장의 크림반도
    • 입력 2014-03-04 21:17:39
    • 수정2014-03-14 15:27:51
    뉴스 9
<앵커 멘트>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군사훈련을 하던 러시아군의 원대 복귀를 명령해 최악의 사태는 피할 듯 합니다.

하지만, 크림반도 경계선엔 중무장한 양국 군이 대치하고 있어서 긴장감은 여전합니다.

먼저, 연규선 특파원이 이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크림공화국 수도 심페로폴에서 북쪽으로 2백 킬로미터, 크림반도로 들어오는 경계선엔 우크라이나 군인들의 검문 검색이 삼엄합니다.

러시아가 장악한 크림반도와 사실상 국경선이 된 이 경계선상에 중무장한 우크라이나군 병력이 대거 대기중입니다.

중화기는 모두 남쪽, 크림 반도로 향해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에서 크림반도로 들어가는 길목 입니다. 군인들이 참호를 파며 경계를 서고 있습니다.

포성, 총성만 들리지 않을 뿐 전장 한 가운데 같은 분위기입니다.

크림반도 쪽으로 차를 타고 10여 분, 이곳부턴 러시아군이 지키고 섰습니다.

<녹취> "모스크바에서 온 한국의 KBS 특파원이라고 합니다."

이곳 러시아군의 중무장한 장갑차 화기는 우크라이나를 향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군과 대치하는 최전선인 이 곳으로 중무장한 러시아 병력이 계속 집결하고 있습니다.

심페로폴에선 러시아군에 의해 무장을 해제당한 우크라이나 군인 3백여 명이 러시아군에 항의하는 행진을 벌였습니다.

러시아군의 경고사격으로 양군이 충돌 일보직전까지 갔습니다.

자칫 유혈사태가 날 수도 있었던 상황, 크림반도엔 이런 숨막히는 긴장감이 가시질 않습니다.

크림반도 심페로폴에서 KBS 뉴스 연규선입니다.

<기자 멘트>

크림반도에서 우크라이나는 총 한 번 쏘지 못하고 러시아에 무력한 모습입니다.

왜일까요?

우크라이나는 1991년 옛 소련에서 독립했습니다.

러시아 주민 비율이 전체 국민의 17%에 이르는데, 특히 크림반도의 경우 러시아계가 60%일 정도로 친러 성향이 강합니다.

사실상 크림반도는 러시아 땅이나 마찬가지인 상황인데요,

이것 말고도 러시아는 압도적인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어 우크라이나가 꼼짝 못한다,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정규군 병력은 80만 명으로, 우크라이나의 8배.

크림반도에 있는 정규군만 보더라도 러시아군이 2만 5천 명으로, 만 명이 더 많습니다.

특히 세바스토폴항에 주둔한 러시아 흑해함대는 전함 3백80여 척, 항공기 160여 대를 보유한 그야말로 최강의 전력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가 해군을 유지하고 있지만 규모라 할 것도 없어서 러시아와 대적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그런데 이런 우위를 점하고 있는 러시아가 국경에서 군 병력을 물리는 등 멈칫하기 시작했습니다.

여기에도 이유는 있습니다.

<리포트>

병력 15만 명, 탱크 880대, 이 대규모 전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군사훈련을 이어가던 러시아가 군을 철수시킵니다.

우크라이나 침공준비라며 서방국들의 반발을 불러왔던 훈련이었습니다.

<녹취> 푸틴 : "제가 원대 복귀를 명령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원래 예정된 것으로 침략의도가 전혀 아닙니다."

러시아의 이 일보후퇴는 서방국들의 견제가 크게 작용했습니다.

<녹취> 케리(미 국무장관) : "(러시아 군사개입에 대해)우리는 모든 모든 종류의 제재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오는 6월 열릴 G-8 정상회담과 소치 올림픽에 이어 열릴 장애인올림픽이 서방국들의 반발로 차질을 빚을 우려가 제기되자 푸틴 대통령이 유화책을 택했다는 것입니다.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로 러시아의 루블화 가치가 폭락하는 등 경제 손실이 만만찮은 것도 한 요인으로 거론됩니다.

여기에 러시아로선 흑해함대가 있는 크림반도를 사실상 장악했고, 크림반도를 절대 양보할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대내외에 보인만큼 얻을 것은 이미 얻었다는 계산도 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남은 것은 서방국들의 중재안.

러시아는 이를 기다리며 크림반도를 장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