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오늘은 방사포 7발…신형 방사포는 계룡대 타격 가능
입력 2014.03.04 (23:31) 수정 2014.03.05 (01:1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은,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무려 7발의 방사포를 발사했습니다.

이 가운데 신형 방사포 4발은 우리 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까지 타격이 가능한 위협적인 무기로 평가됩니다.

박석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무력시위는 이른 새벽부터 시작됐습니다.

오전 6시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북동쪽으로 240mm 구형 방사포 3발을 쐈고, 이 발사체는 55킬로미터를 날아갔습니다.

오후 4시를 넘겨서는 300mm 신형 방사포를 투입해 4발을 더 발사했고, 사거리는 155km로 늘었습니다.

KN-09으로 명명된 신형 방사포는 최대 사거리가 200km로 추정돼, 휴전선 인근에서 발사하면 3군 본부가 있는 계룡대까지 타격이 가능합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산상봉 기간인 지난달 21일부터 오늘까지 동해상에 쏜 발사체는 모두 17발로 늘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이 잇단 도발을 통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무력시위를 더 노골화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인터뷰>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키 리졸브 연습에 대해 사거리가 다양한 발사 수단으로 무력 시위성 위협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판단됩니다.

그러나 신형 방사포의 경우 성능 개량을 위한 시험 발사의 성격도 짙다고 보고 발사 과정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습니다.

군 당국은 한미 연합 정보 자산을 총동원해 북한의 추가 발사 가능성과 군사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북한, 오늘은 방사포 7발…신형 방사포는 계룡대 타격 가능
    • 입력 2014-03-04 23:33:17
    • 수정2014-03-05 01:10:24
    뉴스라인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은,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무려 7발의 방사포를 발사했습니다.

이 가운데 신형 방사포 4발은 우리 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까지 타격이 가능한 위협적인 무기로 평가됩니다.

박석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무력시위는 이른 새벽부터 시작됐습니다.

오전 6시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북동쪽으로 240mm 구형 방사포 3발을 쐈고, 이 발사체는 55킬로미터를 날아갔습니다.

오후 4시를 넘겨서는 300mm 신형 방사포를 투입해 4발을 더 발사했고, 사거리는 155km로 늘었습니다.

KN-09으로 명명된 신형 방사포는 최대 사거리가 200km로 추정돼, 휴전선 인근에서 발사하면 3군 본부가 있는 계룡대까지 타격이 가능합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산상봉 기간인 지난달 21일부터 오늘까지 동해상에 쏜 발사체는 모두 17발로 늘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이 잇단 도발을 통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무력시위를 더 노골화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인터뷰>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키 리졸브 연습에 대해 사거리가 다양한 발사 수단으로 무력 시위성 위협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판단됩니다.

그러나 신형 방사포의 경우 성능 개량을 위한 시험 발사의 성격도 짙다고 보고 발사 과정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습니다.

군 당국은 한미 연합 정보 자산을 총동원해 북한의 추가 발사 가능성과 군사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