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마 속 교복 챙기려던 여고생 안타까운 사망
입력 2014.03.09 (21:07) 수정 2014.03.09 (22: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남 예산 한 주택에서 불이나 10대 여고생이 숨졌습니다.

이 여고생은 불이나자 밖으로 피신했지만, 교복을 챙기러 다시 집으로 들어갔다 변을 당했습니다.

조정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길이 농촌 주택을 휘감습니다.

삽시간에 번진 불로 집은 그대로 주저앉고 맙니다.

불에 탄 집은 형체조차 알아볼 수 없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어제 오전 9시 반쯤.

안방에서 시작된 불은 집 전체를 형태도 없이 태우고 3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이 집에 살던 17살 박 모 양이 숨졌습니다.

아버지는 아침 일찍 일하러 나가고 없었습니다.

당초 불이 나자 할머니와 함께 집 밖으로 몸을 피했던 박 양.

하지만, 고등학교 신입생인 박 양의 교복을 찾는다며 할머니가 다시 집에 들어가자 헐머니를 내보내고 자신이 직접 교복을 챙기려다 연기에 질식해 변을 당한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안성태(이웃 주민) : "(고등)학교에 이제 처음 들어갔으니까 교복을 무지하게 애틋했던 모양이지. 그러니까 탈까봐 가지러 들어갔던 모양이지."

오늘 새벽 1시쯤에는 경남 창녕의 한옥에서 불이 나 70대 노인이 숨졌고, 경기도 고양의 한 노래방에서 난 화재로 주인 59살 손 모 씨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또 서울 제기동 경동시장 약재 상가 창고 화재로 천5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나는 등 주말과 휴일 전국 곳곳에서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 화마 속 교복 챙기려던 여고생 안타까운 사망
    • 입력 2014-03-09 21:08:46
    • 수정2014-03-09 22:25:50
    뉴스 9
<앵커 멘트>

충남 예산 한 주택에서 불이나 10대 여고생이 숨졌습니다.

이 여고생은 불이나자 밖으로 피신했지만, 교복을 챙기러 다시 집으로 들어갔다 변을 당했습니다.

조정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길이 농촌 주택을 휘감습니다.

삽시간에 번진 불로 집은 그대로 주저앉고 맙니다.

불에 탄 집은 형체조차 알아볼 수 없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어제 오전 9시 반쯤.

안방에서 시작된 불은 집 전체를 형태도 없이 태우고 3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이 집에 살던 17살 박 모 양이 숨졌습니다.

아버지는 아침 일찍 일하러 나가고 없었습니다.

당초 불이 나자 할머니와 함께 집 밖으로 몸을 피했던 박 양.

하지만, 고등학교 신입생인 박 양의 교복을 찾는다며 할머니가 다시 집에 들어가자 헐머니를 내보내고 자신이 직접 교복을 챙기려다 연기에 질식해 변을 당한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안성태(이웃 주민) : "(고등)학교에 이제 처음 들어갔으니까 교복을 무지하게 애틋했던 모양이지. 그러니까 탈까봐 가지러 들어갔던 모양이지."

오늘 새벽 1시쯤에는 경남 창녕의 한옥에서 불이 나 70대 노인이 숨졌고, 경기도 고양의 한 노래방에서 난 화재로 주인 59살 손 모 씨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또 서울 제기동 경동시장 약재 상가 창고 화재로 천5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나는 등 주말과 휴일 전국 곳곳에서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