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조 문서’ 입수 관여 국정원 직원 특정한 듯
입력 2014.03.09 (21:15) 수정 2014.03.09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의 증거 조작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진상 수사팀이 국정원 직원들을 소환조사 할 방침입니다.

김진태 검찰총장은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자살을 시도한 국정원 협조자 김 모씨에게 증거문서를 요청했던 국정원 요원을 특정했습니다.

지난해 12월 김 모씨를 통해 위조 문건을 건네받은 것으로 알려진 인물입니다.

검찰은 해당 국정원 직원이 김씨에게 증거를 조작할 것을 지시했는지, 조작을 알고도 묵인했는지를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이번주부터 이 직원을 포함해 앞서 출국금지했던 국정원 대공수사팀 요원들을 잇따라 소환해 추가 조사할 방침입니다.

자살 시도뒤 입원한 김 씨는 내일 일반 병실로 옮겨질 예정이며 검찰은 증거가 위조됐다는 김씨 진술의 신빙성을 추가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검찰측이 확보한 중국 출입경 시스템 관련 전직 중국 공무원 임모씨의 자술서도 논란거립니다.

이 자술서를 임씨가 아니라 김씨가 쓰고 임씨 서명만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된데 대해 국정원은 임씨 본인이 작성했다며 필적조회로 증명할 수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증거위조 의혹 수사와 관련해 김진태 검찰총장은 오늘 국민적 의혹이 한점 남지 않도록 신속하게 법과 원칙대로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위조 문서’ 입수 관여 국정원 직원 특정한 듯
    • 입력 2014-03-09 21:16:16
    • 수정2014-03-09 21:43:59
    뉴스 9
<앵커 멘트>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의 증거 조작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진상 수사팀이 국정원 직원들을 소환조사 할 방침입니다.

김진태 검찰총장은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자살을 시도한 국정원 협조자 김 모씨에게 증거문서를 요청했던 국정원 요원을 특정했습니다.

지난해 12월 김 모씨를 통해 위조 문건을 건네받은 것으로 알려진 인물입니다.

검찰은 해당 국정원 직원이 김씨에게 증거를 조작할 것을 지시했는지, 조작을 알고도 묵인했는지를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이번주부터 이 직원을 포함해 앞서 출국금지했던 국정원 대공수사팀 요원들을 잇따라 소환해 추가 조사할 방침입니다.

자살 시도뒤 입원한 김 씨는 내일 일반 병실로 옮겨질 예정이며 검찰은 증거가 위조됐다는 김씨 진술의 신빙성을 추가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검찰측이 확보한 중국 출입경 시스템 관련 전직 중국 공무원 임모씨의 자술서도 논란거립니다.

이 자술서를 임씨가 아니라 김씨가 쓰고 임씨 서명만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된데 대해 국정원은 임씨 본인이 작성했다며 필적조회로 증명할 수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증거위조 의혹 수사와 관련해 김진태 검찰총장은 오늘 국민적 의혹이 한점 남지 않도록 신속하게 법과 원칙대로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