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적 삼성화재 입증! 3년 연속 정규 우승
입력 2014.03.09 (21:32) 수정 2014.03.09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즌 마지막까지 치열한 1위 경쟁이 펼쳐졌던 프로배구에서 삼성화재가 영원한 라이벌 현대캐피탈을 꺾고 3년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6500명의 만원관중이 만들어낸 함성.

몸을 사리지 않는 선수들의 투혼, 우승을 놓고 맞붙은 두 라이벌의 대결은 어느때보다 불꽃이 튀었습니다.

먼저 웃은 건 현대캐피탈이었습니다.

결정적인 순간 문성민의 목적타 서브가 성공하면서 1세트를 가져왔습니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에도 같은 작전을 썼지만, 쿠바 특급 레오를 막지 못해 무너졌습니다.

49득점을 올린 레오와, 고비마다 블로킹을 성공시킨 고희진의 활약으로 삼성화재는 3대 1의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3년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인터뷰> 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오늘 같은 정면 승부에서 이기는 게 값지고 기분이 좋은 것 같습니다."

시즌전 약체로 분류됐던 삼성화재는 끈끈한 조직력을 앞세워 이번에도 배구 명가의 위력을 보여줬습니다.

<인터뷰> 고희진(삼성화재) : "팀웍이죠. 모든 팀들이 저희문화를 따라 오고 싶을 겁니다. 하지만 쉽지 않을거에요."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삼성화재는 이제 통산 8번째 우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무적 삼성화재 입증! 3년 연속 정규 우승
    • 입력 2014-03-09 21:34:08
    • 수정2014-03-09 22:06:55
    뉴스 9
<앵커 멘트>

시즌 마지막까지 치열한 1위 경쟁이 펼쳐졌던 프로배구에서 삼성화재가 영원한 라이벌 현대캐피탈을 꺾고 3년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6500명의 만원관중이 만들어낸 함성.

몸을 사리지 않는 선수들의 투혼, 우승을 놓고 맞붙은 두 라이벌의 대결은 어느때보다 불꽃이 튀었습니다.

먼저 웃은 건 현대캐피탈이었습니다.

결정적인 순간 문성민의 목적타 서브가 성공하면서 1세트를 가져왔습니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에도 같은 작전을 썼지만, 쿠바 특급 레오를 막지 못해 무너졌습니다.

49득점을 올린 레오와, 고비마다 블로킹을 성공시킨 고희진의 활약으로 삼성화재는 3대 1의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3년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인터뷰> 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오늘 같은 정면 승부에서 이기는 게 값지고 기분이 좋은 것 같습니다."

시즌전 약체로 분류됐던 삼성화재는 끈끈한 조직력을 앞세워 이번에도 배구 명가의 위력을 보여줬습니다.

<인터뷰> 고희진(삼성화재) : "팀웍이죠. 모든 팀들이 저희문화를 따라 오고 싶을 겁니다. 하지만 쉽지 않을거에요."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삼성화재는 이제 통산 8번째 우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