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월 주택 거래 8년 만에 최대…관련 업계 호황
입력 2014.03.13 (19:03) 수정 2014.03.13 (22:0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택 시장이 혼란스럽다고 하지만 지난달 전국의 주택 거래량은 8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때문에 이삿짐 운반이나 도배업 등 관련 업계도 모처럼 호황을 맞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아파트로 이삿짐이 들어오는 날, 이삿짐 업체 직원들이 바삐 움직입니다.

지난해보다 많은 일감이 몰려 몸은 힘들지만 마음은 한결 가볍습니다.

<인터뷰> 김용덕(이삿짐 업체 직원) : "다 톱니바퀴처럼 물려 있는 상태니까 주택 경기가 활성화되면 모든 면에서 원활하게 돌아가는 거죠."

이삿짐 예약 접수 센터도 하루종일 분주합니다.

<녹취> "지사에 확인됐고요. 잘 처리돼 있다고 하시거든요."

<녹취> "예 감사합니다."

이사철 비수기인 4월까지도 예약이 물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나호진(KB이사서비스) : "전년대비 120%-130% 수요 늘어났고 4월 예상한다고 하면 훨씬 더 기대할 수 있는 바가 크지 않는가 그런 생각이 들고."

입주청소와 에어컨 이동 설치 등 이삿짐 업종과 관련 업체들의 일감도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병기(입주청소업체 대표) : " 이사를 많이 하시고 해야만 저희들도 일이 많은데 지금은 일이 엄청 많이 있어요."

도배나 인테리어 업종도 불황에서 벗어나고 있습니다.

<인터뷰> 주천섭(도배기능사) : "요새는 조금 난 것 같아요 (그래요? 일감이 조금 더 있나요?) 예."

지난달 주택 거래량은 7만 8천여 건으로 2006년 이후 2월 거래량으로는 최대치...

경제적 파급 효과가 관련업종으로까지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2월 주택 거래 8년 만에 최대…관련 업계 호황
    • 입력 2014-03-13 19:06:38
    • 수정2014-03-13 22:08:14
    뉴스 7
<앵커 멘트>

주택 시장이 혼란스럽다고 하지만 지난달 전국의 주택 거래량은 8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때문에 이삿짐 운반이나 도배업 등 관련 업계도 모처럼 호황을 맞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아파트로 이삿짐이 들어오는 날, 이삿짐 업체 직원들이 바삐 움직입니다.

지난해보다 많은 일감이 몰려 몸은 힘들지만 마음은 한결 가볍습니다.

<인터뷰> 김용덕(이삿짐 업체 직원) : "다 톱니바퀴처럼 물려 있는 상태니까 주택 경기가 활성화되면 모든 면에서 원활하게 돌아가는 거죠."

이삿짐 예약 접수 센터도 하루종일 분주합니다.

<녹취> "지사에 확인됐고요. 잘 처리돼 있다고 하시거든요."

<녹취> "예 감사합니다."

이사철 비수기인 4월까지도 예약이 물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나호진(KB이사서비스) : "전년대비 120%-130% 수요 늘어났고 4월 예상한다고 하면 훨씬 더 기대할 수 있는 바가 크지 않는가 그런 생각이 들고."

입주청소와 에어컨 이동 설치 등 이삿짐 업종과 관련 업체들의 일감도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병기(입주청소업체 대표) : " 이사를 많이 하시고 해야만 저희들도 일이 많은데 지금은 일이 엄청 많이 있어요."

도배나 인테리어 업종도 불황에서 벗어나고 있습니다.

<인터뷰> 주천섭(도배기능사) : "요새는 조금 난 것 같아요 (그래요? 일감이 조금 더 있나요?) 예."

지난달 주택 거래량은 7만 8천여 건으로 2006년 이후 2월 거래량으로는 최대치...

경제적 파급 효과가 관련업종으로까지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