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자력법’ 결국 처리 무산…여야 ‘네 탓’ 공방
입력 2014.03.21 (23:41) 수정 2014.03.22 (07:5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요청한 원자력 방호방재법 개정안의 오늘 국회 처리가 결국 무산됐습니다.

여야는 서로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법안 처리가 무산된 것에 대해 네탓 공방을 벌였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24일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에 원자력방호방재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소속 의원 대기령까지 내리며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녹취> 최경환(새누리당 원대대표) : "국익과 안보 민생을 외면하고 국민이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는 식의 행태가 새 정치인가에 대해서 답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민주당은 원자력방호방재법을 처리할 때 방송법 개정안 등 다른 법안도 함께 처리하자고 맞섰습니다.

법안을 일괄 처리하는 것이 민생도 살리고 국격도 살리는 방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전병헌(민주당 원내대표) : "민생과 공정방송과 함께 민주당이 제안하고 있는 원샷 원포인트 동시 처리 제안도 수용하면 될 일입니다."

물밑 협상은 계속됐지만 여야는 입장차를 끝내 좁히지 못했고, 국회 본회의도 열지 못했습니다.

<녹취> 함진규(새누리당 대변인) : "원자력 방호방재법이 오늘도 새정치민주연합의 발목잡기로 무산되었습니다."

<녹취> 김한길(민주당 대표) : "원자력방호방재법이 처리되지 못한 근본적인 문제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무책임과 무능 때문입니다."

여야는 별다른 이견이 없는 원자력방호방재법도 다른 법안에 대한 입장차 때문에 처리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원자력법’ 결국 처리 무산…여야 ‘네 탓’ 공방
    • 입력 2014-03-21 23:41:59
    • 수정2014-03-22 07:59:47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요청한 원자력 방호방재법 개정안의 오늘 국회 처리가 결국 무산됐습니다.

여야는 서로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법안 처리가 무산된 것에 대해 네탓 공방을 벌였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24일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에 원자력방호방재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소속 의원 대기령까지 내리며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녹취> 최경환(새누리당 원대대표) : "국익과 안보 민생을 외면하고 국민이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는 식의 행태가 새 정치인가에 대해서 답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민주당은 원자력방호방재법을 처리할 때 방송법 개정안 등 다른 법안도 함께 처리하자고 맞섰습니다.

법안을 일괄 처리하는 것이 민생도 살리고 국격도 살리는 방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전병헌(민주당 원내대표) : "민생과 공정방송과 함께 민주당이 제안하고 있는 원샷 원포인트 동시 처리 제안도 수용하면 될 일입니다."

물밑 협상은 계속됐지만 여야는 입장차를 끝내 좁히지 못했고, 국회 본회의도 열지 못했습니다.

<녹취> 함진규(새누리당 대변인) : "원자력 방호방재법이 오늘도 새정치민주연합의 발목잡기로 무산되었습니다."

<녹취> 김한길(민주당 대표) : "원자력방호방재법이 처리되지 못한 근본적인 문제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무책임과 무능 때문입니다."

여야는 별다른 이견이 없는 원자력방호방재법도 다른 법안에 대한 입장차 때문에 처리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