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이다운 군의 ‘마지막 등교’…그리고 이별
입력 2014.04.23 (00:03) 수정 2014.04.23 (02:0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사고로 안타깝게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이 마지막으로 학교에 다녀갔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푼 마음으로 수학 여행을 떠났던 다운이.

사진속 모습으로 학교로 돌아왔습니다.

친구들과 웃고 떠들며 걸었던 그 통학로를 오늘은 가족과 함께 걷습니다.

영정이 교실 건물로 들어서자, 가족들은 참았던 눈물을 봇물처럼 터트립니다.

<녹취> "다운아, 여기가 다운이 학굔데...다운아, 나 두고 어디가..."

다운이가 떠난 자리에 덩그라니 남은 꽃.

가족들은 책상을 몇 번이나 어루만지고 교과서를 꺼내서 보고 또 봅니다.

<녹취> "다운아...다운아..."

1년 여, 고교 생활의 추억이 오롯이 담긴 교정의 구석구석을 마지막으로 둘러봅니다.

가수가 꿈이었던 다운이가 노래를 불렀던 운동장을 지나 이제는 가야할 시간.. 함께 웃고 떠들었던 선생님과 선후배들도 마지막 작별인사를 건넵니다.

오늘 안산고에는 이렇게 8명의 영정이 마지막 등굣길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사진 속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정들었던 학교와 영영 이별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故 이다운 군의 ‘마지막 등교’…그리고 이별
    • 입력 2014-04-23 00:04:38
    • 수정2014-04-23 02:01:3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번 사고로 안타깝게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이 마지막으로 학교에 다녀갔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푼 마음으로 수학 여행을 떠났던 다운이.

사진속 모습으로 학교로 돌아왔습니다.

친구들과 웃고 떠들며 걸었던 그 통학로를 오늘은 가족과 함께 걷습니다.

영정이 교실 건물로 들어서자, 가족들은 참았던 눈물을 봇물처럼 터트립니다.

<녹취> "다운아, 여기가 다운이 학굔데...다운아, 나 두고 어디가..."

다운이가 떠난 자리에 덩그라니 남은 꽃.

가족들은 책상을 몇 번이나 어루만지고 교과서를 꺼내서 보고 또 봅니다.

<녹취> "다운아...다운아..."

1년 여, 고교 생활의 추억이 오롯이 담긴 교정의 구석구석을 마지막으로 둘러봅니다.

가수가 꿈이었던 다운이가 노래를 불렀던 운동장을 지나 이제는 가야할 시간.. 함께 웃고 떠들었던 선생님과 선후배들도 마지막 작별인사를 건넵니다.

오늘 안산고에는 이렇게 8명의 영정이 마지막 등굣길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사진 속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정들었던 학교와 영영 이별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