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인 탐사정·음향 탐지기 어떤 역할?
입력 2014.04.23 (01:01) 수정 2014.04.23 (02:0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고가 난 맹골수도는 워낙 조류가 거센 곳이라 잠수부들이 수색하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그러다보니 다양한 첨단 장비들이 작업에 투입되고 있는데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실종자 수색을 위해 투입된 해저탐사용 로봇, '크랩스터'입니다.

꽃게를 본뜬 6개 다리로 울퉁불퉁한 바닥을 자유자재로 걸을 수 있습니다.

장애물을 만나면 스스로 자세를 낮추고, 거센 조류에도 휩쓸리지 않습니다.

세월호 근처 백 미터 지점까지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바다 속 상황을 실시간으로 잠수부들에게 전달합니다.

합동수색팀은 앞서 원격수중탐색장비, ROV 두 대를 투입하기도 했습니다.

잠수부 대신 세월호 내부에 들어가서 탐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지만, 사고 해역의 조류가 거세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ROV는) 실제로 볼 수 있는 거리가 2~30cm 밖에 안됩니다. 아무리 조명을 밝히더라도요. 유속이 빠른 것하고 앞이 안보이는 것 때문에 ROV작업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선박에서 흘러나온 실종자 시신의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수중음향 탐지기'도 동원됐습니다.

발사 뒤 되돌아온 초음파 신호를 이용해 15미터 이내에 시신이나 장애물이 있는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또 실종자 수색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앞으로 선체 인양을 위해서는 심해 무인탐사정 해미래가 투입돼 사고 지점의 해저 지형 분석 등을 담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무인 탐사정·음향 탐지기 어떤 역할?
    • 입력 2014-04-23 01:02:40
    • 수정2014-04-23 02:01:51
    뉴스라인
<앵커 멘트>

사고가 난 맹골수도는 워낙 조류가 거센 곳이라 잠수부들이 수색하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그러다보니 다양한 첨단 장비들이 작업에 투입되고 있는데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실종자 수색을 위해 투입된 해저탐사용 로봇, '크랩스터'입니다.

꽃게를 본뜬 6개 다리로 울퉁불퉁한 바닥을 자유자재로 걸을 수 있습니다.

장애물을 만나면 스스로 자세를 낮추고, 거센 조류에도 휩쓸리지 않습니다.

세월호 근처 백 미터 지점까지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바다 속 상황을 실시간으로 잠수부들에게 전달합니다.

합동수색팀은 앞서 원격수중탐색장비, ROV 두 대를 투입하기도 했습니다.

잠수부 대신 세월호 내부에 들어가서 탐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지만, 사고 해역의 조류가 거세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ROV는) 실제로 볼 수 있는 거리가 2~30cm 밖에 안됩니다. 아무리 조명을 밝히더라도요. 유속이 빠른 것하고 앞이 안보이는 것 때문에 ROV작업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선박에서 흘러나온 실종자 시신의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수중음향 탐지기'도 동원됐습니다.

발사 뒤 되돌아온 초음파 신호를 이용해 15미터 이내에 시신이나 장애물이 있는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또 실종자 수색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앞으로 선체 인양을 위해서는 심해 무인탐사정 해미래가 투입돼 사고 지점의 해저 지형 분석 등을 담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