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앵커&리포트] 세월호는 화물선? 화물 선호가 화 불렀다
입력 2014.04.23 (21:36) 수정 2014.04.23 (22: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해진해운은 지난해 세월호의 화물칸을 넓히는 개조를 했습니다.

그리곤 곧바로 3백20억 원이라는 매출을 올립니다.

계속 줄던 매출이 이렇게 갑자기 반등한 겁니다.

이 가운데 화물로 벌어들인 수입이 백94억 원, 61%에 달합니다.

실제로 세월호의 여객 수입은 점점 줄고, 화물 수입은 늘어나고 있는데요.

이번 사고 때도 화물을 조금이라도 더 많이 싣기 위해 구조를 변경하거나 과적한 것이 결국 화를 불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3년 전, 세월호란 이름으로 청해진해운에 매각된 일본 '나미노우에'호.

선체 우측에 차량과 화물이 드나드는 출입문, 이른바 '사이드 램프'가 보입니다.

하지만, 세월호에선 이 구조물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두꺼운 철판으로 만든 사이드 램프의 무게는 50여 톤.

선사에서 이 무게만큼 화물을 더 싣기 위해 구조물을 떼낸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김길수(교수/한국해양대) : "그걸 뜯어내면 기본적으로 그것만큼 화물을 더 실을 수 있고요. 이게 30톤내지 50톤 된다고 보면 복원성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확실합니다."

객실 증설로 무게중심이 높아져 복원성이 약해진 세월호는 화물 적재량이 천 여톤으로 제한됐습니다.

하지만, 세월호에는 그 두 배인 2천 톤에서 최대 삼천 톤까지 화물이 실렸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화물이 규정보다 늘면, 배의 복원성을 유지해주는 '평형수'는 그만큼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선주들은 '사람'보다 '화물' 운송에 따른 이득이 더 크기 때문에 화물 선적을 늘리려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합니다.

<녹취> 여객업체 관계자 : "대부분 보면 (화물은) 고정적이거든요. 왜냐하면 화주들 같은 경우 정기노선에 실어나르는 물량이 있기 때문에 그런데 여객은 그렇지 않단 얘기죠."

화물과 여객을 동시에 운송하는 이른바 '화객선' 사고가 잇따르면서, 국제해사기구에서도 화객선 운항 자체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앵커&리포트] 세월호는 화물선? 화물 선호가 화 불렀다
    • 입력 2014-04-23 21:39:05
    • 수정2014-04-23 22:35:17
    뉴스 9
<앵커 멘트>

청해진해운은 지난해 세월호의 화물칸을 넓히는 개조를 했습니다.

그리곤 곧바로 3백20억 원이라는 매출을 올립니다.

계속 줄던 매출이 이렇게 갑자기 반등한 겁니다.

이 가운데 화물로 벌어들인 수입이 백94억 원, 61%에 달합니다.

실제로 세월호의 여객 수입은 점점 줄고, 화물 수입은 늘어나고 있는데요.

이번 사고 때도 화물을 조금이라도 더 많이 싣기 위해 구조를 변경하거나 과적한 것이 결국 화를 불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3년 전, 세월호란 이름으로 청해진해운에 매각된 일본 '나미노우에'호.

선체 우측에 차량과 화물이 드나드는 출입문, 이른바 '사이드 램프'가 보입니다.

하지만, 세월호에선 이 구조물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두꺼운 철판으로 만든 사이드 램프의 무게는 50여 톤.

선사에서 이 무게만큼 화물을 더 싣기 위해 구조물을 떼낸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김길수(교수/한국해양대) : "그걸 뜯어내면 기본적으로 그것만큼 화물을 더 실을 수 있고요. 이게 30톤내지 50톤 된다고 보면 복원성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확실합니다."

객실 증설로 무게중심이 높아져 복원성이 약해진 세월호는 화물 적재량이 천 여톤으로 제한됐습니다.

하지만, 세월호에는 그 두 배인 2천 톤에서 최대 삼천 톤까지 화물이 실렸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화물이 규정보다 늘면, 배의 복원성을 유지해주는 '평형수'는 그만큼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선주들은 '사람'보다 '화물' 운송에 따른 이득이 더 크기 때문에 화물 선적을 늘리려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합니다.

<녹취> 여객업체 관계자 : "대부분 보면 (화물은) 고정적이거든요. 왜냐하면 화주들 같은 경우 정기노선에 실어나르는 물량이 있기 때문에 그런데 여객은 그렇지 않단 얘기죠."

화물과 여객을 동시에 운송하는 이른바 '화객선' 사고가 잇따르면서, 국제해사기구에서도 화객선 운항 자체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