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책본부 ‘제각각’…혼선 빚어
입력 2014.04.23 (23:14) 수정 2014.04.24 (01:3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뿐 아니라 피해자가 가장 많은 단원고등학교가 위치한 경기도 안산에도 대책본부가 꾸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각각 별도의 대책본부를 만들어 우왕좌왕 혼선을 빚고 있습니다.

김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산 단원고 인근에 마련된 세월호 침몰사고 대책본부.

한지붕 아래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의 대책본부가 따로 꾸려져 있습니다.

두 대책본부는 발표를 별도로 하는데다 발표 내용도 제각각입니다.

합동 분향소 설치와 관련된 경기도교육청 대책본부의 브리핑.

<녹취> 정상영(경기도교육청 부대변인) : "현재 유족들께서는 안산 화랑유원지에 분향소를 설치해주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불과 4시간 뒤, 경기도합동대책본부는 다른 말을 늘어놓습니다.

<녹취> 황정은(경기도 대변인) : "설치운영에 대한 경우는 경기도가 운영을 하게 돼 있고요. 화랑유원지로 확정된 바 없다는 것입니다."

사고 현황 집계도 제각각입니다.

같은 시각 집계된 단원고 인명 피해 현황은 승선 인원수만 같을 뿐 구조, 사망, 실종자 수치 모두 다 다릅니다.

발인 인원에 대해서도 교육청은 학생과 교사 23명, 경기도는 22명을 발인완료했다고 각각 기록했습니다.

실종자 구조와 사고 수습 과정에서 불신만 키운 엇박자 행정.

피해자가 가장 많은 경기도 안산에서도 재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
  • 대책본부 ‘제각각’…혼선 빚어
    • 입력 2014-04-23 23:16:23
    • 수정2014-04-24 01:31:14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뿐 아니라 피해자가 가장 많은 단원고등학교가 위치한 경기도 안산에도 대책본부가 꾸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각각 별도의 대책본부를 만들어 우왕좌왕 혼선을 빚고 있습니다.

김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산 단원고 인근에 마련된 세월호 침몰사고 대책본부.

한지붕 아래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의 대책본부가 따로 꾸려져 있습니다.

두 대책본부는 발표를 별도로 하는데다 발표 내용도 제각각입니다.

합동 분향소 설치와 관련된 경기도교육청 대책본부의 브리핑.

<녹취> 정상영(경기도교육청 부대변인) : "현재 유족들께서는 안산 화랑유원지에 분향소를 설치해주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불과 4시간 뒤, 경기도합동대책본부는 다른 말을 늘어놓습니다.

<녹취> 황정은(경기도 대변인) : "설치운영에 대한 경우는 경기도가 운영을 하게 돼 있고요. 화랑유원지로 확정된 바 없다는 것입니다."

사고 현황 집계도 제각각입니다.

같은 시각 집계된 단원고 인명 피해 현황은 승선 인원수만 같을 뿐 구조, 사망, 실종자 수치 모두 다 다릅니다.

발인 인원에 대해서도 교육청은 학생과 교사 23명, 경기도는 22명을 발인완료했다고 각각 기록했습니다.

실종자 구조와 사고 수습 과정에서 불신만 키운 엇박자 행정.

피해자가 가장 많은 경기도 안산에서도 재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