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에 애도 물결…성금 모금 확산
입력 2014.04.24 (07:35) 수정 2014.04.24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희생자들을 돕기 위한 자발적인 국민들의 성금 모금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나눔장터와 성금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각계에서 희생자 돕기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넓은 주차장에 커다란 장터가 들어섰습니다.

전남 순천지역의 사회단체 등이 마련한 세월호 희생자 돕기 나눔장터입니다.

의류와 책 등을 판매해 얻은 수익금 5백만 원은 세월호 희생자 가족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심은혜(전남 순천시) : "이렇게 해서라도 이익금으로 그분들을 도울 수 있다는 게 저는 굉장히 마음이 뿌듯했어요."

중간고사가 한창인 대학가에는 성금 모금함이 마련됐습니다.

희생자와 희생자 가족의 아픔을 함께하며 학생들도 십시일반 정성을 보탭니다.

<인터뷰> 손효림(한남대 1학년) : "정말 마음이 아팠는데, 저도 희생자들과 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화장지와 칫솔 등 현장에서 꼭 필요한 생필품을 모아 보내는 학생들도 있습니다.

<인터뷰> 황호진(대전대 총동아리연합회장) : "구호물품을 통해서 다 같이 조금이나마 유가족이나 실종자 가족에게 도움이 돼 드리고자.."

부산의 구명정 정비업체인 한영기업은 이번 사고가 부끄럽고 또 미안하다며 희생자들을 위해 성금 1억 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포항 스틸러스 축구 선수단도 성금 3천여만 원을 기탁하는 등 세월호 희생자를 돕기 위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전국에 애도 물결…성금 모금 확산
    • 입력 2014-04-24 07:38:18
    • 수정2014-04-24 07:55:2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세월호 희생자들을 돕기 위한 자발적인 국민들의 성금 모금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나눔장터와 성금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각계에서 희생자 돕기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넓은 주차장에 커다란 장터가 들어섰습니다.

전남 순천지역의 사회단체 등이 마련한 세월호 희생자 돕기 나눔장터입니다.

의류와 책 등을 판매해 얻은 수익금 5백만 원은 세월호 희생자 가족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심은혜(전남 순천시) : "이렇게 해서라도 이익금으로 그분들을 도울 수 있다는 게 저는 굉장히 마음이 뿌듯했어요."

중간고사가 한창인 대학가에는 성금 모금함이 마련됐습니다.

희생자와 희생자 가족의 아픔을 함께하며 학생들도 십시일반 정성을 보탭니다.

<인터뷰> 손효림(한남대 1학년) : "정말 마음이 아팠는데, 저도 희생자들과 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화장지와 칫솔 등 현장에서 꼭 필요한 생필품을 모아 보내는 학생들도 있습니다.

<인터뷰> 황호진(대전대 총동아리연합회장) : "구호물품을 통해서 다 같이 조금이나마 유가족이나 실종자 가족에게 도움이 돼 드리고자.."

부산의 구명정 정비업체인 한영기업은 이번 사고가 부끄럽고 또 미안하다며 희생자들을 위해 성금 1억 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포항 스틸러스 축구 선수단도 성금 3천여만 원을 기탁하는 등 세월호 희생자를 돕기 위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