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단독] 해경·해양청에도 명절 때마다 선물 의혹
입력 2014.04.24 (21:09) 수정 2014.04.24 (22: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선사들은 이렇게 해운조합과 공생하는 게 현실입니다.

이 때문에 해운조합이 선사들의 로비 창구라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해운조합이 해경이나 해운항만청에 명절 선물을 돌린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항의 운항관리를 맡고 있는 해운조합 인천지부.

지난해 추석 이곳에서 작성한 명절 선물 내역입니다.

인천 해양항만청과 인천 해양경찰서 간부들에게 각각 상품권을 돌리고, 해양경찰서 고위관계자와 항만청 과장에겐 20만 원어치를 직접 전달한다고 적혀있습니다.

해양항만청은 세월호를 포함한 여객선 시설의 안전진단을 총괄하는 곳.

<녹취> 인천지방해양청 간부 : "(직접 받으신 적이 있으신가요?) 글쎄요, 그런적 없는데요 (선물을 받거나 그런 적은 한번도 없으신가요?) 그런적 없는데요."

해양경찰은 여객선 운항 안전을 관리 감독하고 있습니다.

<녹취> 해양경찰서 고위관계자 : "저는 그런 거 없습니다만, 저는 해운사 말고 낚시배든 뭐든 절대 접촉을 안하거든요."

공무원행동강령에는 직무관련자로부터 선물과 향응을 일체 받지 못하게 돼 있습니다.

조합 측은 선물을 준비한 건 맞지만, 전달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한국해운조합 인천지부 : "업무협조가 있을 것 같아서 검토를 했다가 실행을 안했습니다. (문건이 있으세요?) 없죠. 지웠죠. (어떤 비용으로 선물 준비를 하신거에요?) 그것까지 말씀드려야됩니까?"

또, 문건에서는 인선회가 수시로 관련 공무원들을 만나 식사 접대를 한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선사와 해운조합, 그리고 해운관료들 간의 유착고리가 이번 참사의 한 원인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단독] 해경·해양청에도 명절 때마다 선물 의혹
    • 입력 2014-04-24 21:10:24
    • 수정2014-04-24 22:40:47
    뉴스 9
<앵커 멘트>

선사들은 이렇게 해운조합과 공생하는 게 현실입니다.

이 때문에 해운조합이 선사들의 로비 창구라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해운조합이 해경이나 해운항만청에 명절 선물을 돌린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항의 운항관리를 맡고 있는 해운조합 인천지부.

지난해 추석 이곳에서 작성한 명절 선물 내역입니다.

인천 해양항만청과 인천 해양경찰서 간부들에게 각각 상품권을 돌리고, 해양경찰서 고위관계자와 항만청 과장에겐 20만 원어치를 직접 전달한다고 적혀있습니다.

해양항만청은 세월호를 포함한 여객선 시설의 안전진단을 총괄하는 곳.

<녹취> 인천지방해양청 간부 : "(직접 받으신 적이 있으신가요?) 글쎄요, 그런적 없는데요 (선물을 받거나 그런 적은 한번도 없으신가요?) 그런적 없는데요."

해양경찰은 여객선 운항 안전을 관리 감독하고 있습니다.

<녹취> 해양경찰서 고위관계자 : "저는 그런 거 없습니다만, 저는 해운사 말고 낚시배든 뭐든 절대 접촉을 안하거든요."

공무원행동강령에는 직무관련자로부터 선물과 향응을 일체 받지 못하게 돼 있습니다.

조합 측은 선물을 준비한 건 맞지만, 전달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한국해운조합 인천지부 : "업무협조가 있을 것 같아서 검토를 했다가 실행을 안했습니다. (문건이 있으세요?) 없죠. 지웠죠. (어떤 비용으로 선물 준비를 하신거에요?) 그것까지 말씀드려야됩니까?"

또, 문건에서는 인선회가 수시로 관련 공무원들을 만나 식사 접대를 한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선사와 해운조합, 그리고 해운관료들 간의 유착고리가 이번 참사의 한 원인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