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병언 장남, 신협서 거액 부동산 담보 대출
입력 2014.05.02 (06:26) 수정 2014.05.02 (07: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대균씨가 본인 소유의 주택과 토지를 담보로 신용협동조합 2곳에서 20억원 이상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출 과정을 둘러싼 의혹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대균 씨가 소유한 서울과 대구의 부동산 6곳에 설정된 근저당권의 채권최고액은 현재 29억 7천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제2금융권의 채권최고액이 대출 원금의 130%임을 고려하면 대균씨의 실제 대출액은 23억 원 정도로 추정됩니다.

근저당권자는 한평신용협동조합과 인평신용협동조합 등 두 곳.

유 전회장 측근이 이사진으로 있거나 이른바 '구원파' 신도가 조합원에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곳들입니다.

특히 장남 대균씨는 이들 신협에서 돈을 빌린 날 기존에 설정돼 있던 은행의 근저당권을 해지했습니다.

보통 제 1금융권인 은행의 담보대출 이자가 제2금융권인 신협보다 싼데도 신협에서 돈을 빌려 은행의 근저당을 해지한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입니다.

따라서 유 전 회장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여러 회사에 돈을 대출해준 이들 신협이 그의 가족에게도 금고 역할을 해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유병언 장남, 신협서 거액 부동산 담보 대출
    • 입력 2014-05-02 06:28:17
    • 수정2014-05-02 07:24: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대균씨가 본인 소유의 주택과 토지를 담보로 신용협동조합 2곳에서 20억원 이상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출 과정을 둘러싼 의혹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대균 씨가 소유한 서울과 대구의 부동산 6곳에 설정된 근저당권의 채권최고액은 현재 29억 7천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제2금융권의 채권최고액이 대출 원금의 130%임을 고려하면 대균씨의 실제 대출액은 23억 원 정도로 추정됩니다.

근저당권자는 한평신용협동조합과 인평신용협동조합 등 두 곳.

유 전회장 측근이 이사진으로 있거나 이른바 '구원파' 신도가 조합원에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곳들입니다.

특히 장남 대균씨는 이들 신협에서 돈을 빌린 날 기존에 설정돼 있던 은행의 근저당권을 해지했습니다.

보통 제 1금융권인 은행의 담보대출 이자가 제2금융권인 신협보다 싼데도 신협에서 돈을 빌려 은행의 근저당을 해지한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입니다.

따라서 유 전 회장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여러 회사에 돈을 대출해준 이들 신협이 그의 가족에게도 금고 역할을 해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