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실패’ 다이빙 벨, ‘부추긴 언론’ 책임은?
입력 2014.05.02 (21:25) 수정 2014.05.02 (23: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이빙벨 투입이 결국 실패로 끝나자 수색시간만 허비했다는 비판이 거셉니다.

일부 실종자 가족들은 다이빙 벨을 부각시킨 언론사에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오종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이빙 벨을 놓고 수없이 말 바꾸기를 했던 이종인 대표, 결국, 스스로 실패를 인정하면서 사업의 기회로 생각했다는 말까지 했습니다.

<인터뷰> 이종인(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 : "저한테는 이 기회가 사업하는 사람으로서도 그렇고 뭘 입증하고 입증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잖아요."

다이빙 벨에 기대를 걸었던 실종자 가족들은 더 큰 허탈감에 빠졌습니다.

일부 실종자 가족들은 이종인 대표를 연결해 다이빙 벨의 성능을 집중 방송했던 한 종편의 현지 취재단에게 거센 항의를 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실종자 가족 : "언론도 너무 추측성 보도로 앞서 나가요. 앞서서 방송을 하고하고 하다 보니까 그 여파는 더 실망으로 오고"

한 인터넷 언론은 다이빙 벨을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투입 현장을 생중계하기도 했습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는 잠수사들은 다이빙벨 소동 때문에 수색시간만 허비했다며 비판합니다.

<녹취> 사고현장 수색 잠수사 : "한 구역을 그게(다이빙벨) 차지하고 있는 바람에 한 구역 그만큼 (수색작업)시간을 빼앗긴거죠."

실패라는 말만 남기고 떠나버린 다이빙 벨, 책임을 인정하거나 지겠다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 ‘실패’ 다이빙 벨, ‘부추긴 언론’ 책임은?
    • 입력 2014-05-02 21:27:02
    • 수정2014-05-02 23:02:24
    뉴스 9
<앵커 멘트>

다이빙벨 투입이 결국 실패로 끝나자 수색시간만 허비했다는 비판이 거셉니다.

일부 실종자 가족들은 다이빙 벨을 부각시킨 언론사에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오종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이빙 벨을 놓고 수없이 말 바꾸기를 했던 이종인 대표, 결국, 스스로 실패를 인정하면서 사업의 기회로 생각했다는 말까지 했습니다.

<인터뷰> 이종인(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 : "저한테는 이 기회가 사업하는 사람으로서도 그렇고 뭘 입증하고 입증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잖아요."

다이빙 벨에 기대를 걸었던 실종자 가족들은 더 큰 허탈감에 빠졌습니다.

일부 실종자 가족들은 이종인 대표를 연결해 다이빙 벨의 성능을 집중 방송했던 한 종편의 현지 취재단에게 거센 항의를 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실종자 가족 : "언론도 너무 추측성 보도로 앞서 나가요. 앞서서 방송을 하고하고 하다 보니까 그 여파는 더 실망으로 오고"

한 인터넷 언론은 다이빙 벨을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투입 현장을 생중계하기도 했습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는 잠수사들은 다이빙벨 소동 때문에 수색시간만 허비했다며 비판합니다.

<녹취> 사고현장 수색 잠수사 : "한 구역을 그게(다이빙벨) 차지하고 있는 바람에 한 구역 그만큼 (수색작업)시간을 빼앗긴거죠."

실패라는 말만 남기고 떠나버린 다이빙 벨, 책임을 인정하거나 지겠다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