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실종자 시신 4구 추가 수습…격실 등 재수색
입력 2014.05.09 (06:01) 수정 2014.05.09 (09: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사고가 오늘로 24일째를 맞았습니다.

밤사이 민관군 합동 구조팀이 수색 작업을 벌여 희생자 4명을 추가로 발견했습니다.

전남 진도 팽목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정은 기자,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어제 저녁 선체 수색을 재개해 사망자 시신 4구를 수습했습니다.

팽목항은 그제부터 소조기에 접어들어 수색에 큰 기대를 했지만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별다른 진척이 없다 그제 시신 한구를 수습한데 이어 하루 반나절만에 시신 4구를 추가로 수습한 겁니다.

구조팀은 어제 저녁 6시 반부터 밤 11시 사이 4층 뱃머리 중앙 격실과 5층 뱃머리 선원실 등에서 남자 시신 2구와 여자 시신 2구를 차례로 수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사망자는 2백73명으로 늘었고, 실종자는 31명이 됐습니다.

사고 해역의 빠른 유속과 초속 8미터에 이르는 바람 때문에 오늘 새벽 0시 이후로는 수색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구조팀은 물살이 약해지는 정조시간대인 오전 10시를 전후해 수중 수색을 재개할 계획입니다.

1차 수색 결과를 바탕으로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격실과 공용 공간을 정밀 재수색할 예정입니다.

소조기가 끝나는 내일 이후에도 실종자가 남아있을 경우 화물차와 승용차를 싣는 데까지 샅샅이 살펴볼 계획입니다.

또, 시신 유실에 대비해 해상 수색 범위도 침몰 지점으로부터 68킬로미터까지 확대했습니다.

지금까지 팽목항에서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실종자 시신 4구 추가 수습…격실 등 재수색
    • 입력 2014-05-09 06:02:06
    • 수정2014-05-09 09:27: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사고가 오늘로 24일째를 맞았습니다.

밤사이 민관군 합동 구조팀이 수색 작업을 벌여 희생자 4명을 추가로 발견했습니다.

전남 진도 팽목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정은 기자,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어제 저녁 선체 수색을 재개해 사망자 시신 4구를 수습했습니다.

팽목항은 그제부터 소조기에 접어들어 수색에 큰 기대를 했지만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별다른 진척이 없다 그제 시신 한구를 수습한데 이어 하루 반나절만에 시신 4구를 추가로 수습한 겁니다.

구조팀은 어제 저녁 6시 반부터 밤 11시 사이 4층 뱃머리 중앙 격실과 5층 뱃머리 선원실 등에서 남자 시신 2구와 여자 시신 2구를 차례로 수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사망자는 2백73명으로 늘었고, 실종자는 31명이 됐습니다.

사고 해역의 빠른 유속과 초속 8미터에 이르는 바람 때문에 오늘 새벽 0시 이후로는 수색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구조팀은 물살이 약해지는 정조시간대인 오전 10시를 전후해 수중 수색을 재개할 계획입니다.

1차 수색 결과를 바탕으로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격실과 공용 공간을 정밀 재수색할 예정입니다.

소조기가 끝나는 내일 이후에도 실종자가 남아있을 경우 화물차와 승용차를 싣는 데까지 샅샅이 살펴볼 계획입니다.

또, 시신 유실에 대비해 해상 수색 범위도 침몰 지점으로부터 68킬로미터까지 확대했습니다.

지금까지 팽목항에서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