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끼워팔고 광고 수익 ‘꿀꺽’…골프존 43억 과징금
입력 2014.05.09 (07:37) 수정 2014.05.09 (08: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골프존은 스크린골프 시장에서 점유율 74%를 차지할 만큼 독보적 1위 기업인데요.

점주들에게 이른바 '갑의 횡포'를 부렸다며 공정위가 거액의 과징금을 물렸습니다.

정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골프존이 개발한 시스템을 사용하는 스크린골프장입니다.

골퍼가 친 공의 방향과 속도 등을 판독하는 감지기와 영상을 확대해 주는 프로젝터, 스크린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골프존은 이 가운데 프로젝터에 대해 5년 가까이 이른바 '끼워팔기'를 해왔다고 공정위가 밝혔습니다.

시스템을 팔면서 프로젝터 2~3개 제품을 지정해 점주들에게 사도록 강요했다는 겁니다.

이런 식으로 판매한 프로젝터는 만 8천 대에 이릅니다.

<녹취> 스크린골프장 관계자 : "(프로젝터)살 때 몇 개 종류밖에 없어서 고를 수 있는 품목이 많이 없었습니다."

스크린골프 시스템에 장애가 생겼을 때 점주의 영업손실을 적정하게 보상하지 않은 행위도 적발됐습니다.

또, 점주들의 시설을 이용해 60억 원의 광고 수입을 벌었는데, 이를 한 푼도 배분하지 않은 것도 불공정 행위로 지적됐습니다.

공정위는 골프존에 과징금 43억 원을 물리고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서남교(공정위 대전사무소장) : "(스크린골프장)개설단계에서부터 매장 운영단계, 폐업·전업 단계 등 거래 전반에서 발생하는 골프존의 거래상 지위 남용행위를 시정한 것입니다."

골프존은 공정위의 발표 내용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아,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 끼워팔고 광고 수익 ‘꿀꺽’…골프존 43억 과징금
    • 입력 2014-05-09 07:38:59
    • 수정2014-05-09 08:07: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골프존은 스크린골프 시장에서 점유율 74%를 차지할 만큼 독보적 1위 기업인데요.

점주들에게 이른바 '갑의 횡포'를 부렸다며 공정위가 거액의 과징금을 물렸습니다.

정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골프존이 개발한 시스템을 사용하는 스크린골프장입니다.

골퍼가 친 공의 방향과 속도 등을 판독하는 감지기와 영상을 확대해 주는 프로젝터, 스크린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골프존은 이 가운데 프로젝터에 대해 5년 가까이 이른바 '끼워팔기'를 해왔다고 공정위가 밝혔습니다.

시스템을 팔면서 프로젝터 2~3개 제품을 지정해 점주들에게 사도록 강요했다는 겁니다.

이런 식으로 판매한 프로젝터는 만 8천 대에 이릅니다.

<녹취> 스크린골프장 관계자 : "(프로젝터)살 때 몇 개 종류밖에 없어서 고를 수 있는 품목이 많이 없었습니다."

스크린골프 시스템에 장애가 생겼을 때 점주의 영업손실을 적정하게 보상하지 않은 행위도 적발됐습니다.

또, 점주들의 시설을 이용해 60억 원의 광고 수입을 벌었는데, 이를 한 푼도 배분하지 않은 것도 불공정 행위로 지적됐습니다.

공정위는 골프존에 과징금 43억 원을 물리고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서남교(공정위 대전사무소장) : "(스크린골프장)개설단계에서부터 매장 운영단계, 폐업·전업 단계 등 거래 전반에서 발생하는 골프존의 거래상 지위 남용행위를 시정한 것입니다."

골프존은 공정위의 발표 내용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아,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