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학가에 등장한 ‘황혼 하숙생’
입력 2014.05.09 (19:18) 수정 2014.05.09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학생들이 원룸이나 오피스텔을 찾아 빠져나간 대학가 하숙집을 황혼의 노년층 하숙생들이 찾고 있습니다.

혼자 사는 노인들 스스로 찾은 대안입니다.

이들의 애환을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왔어?"

하숙생 68살 김모 할머니가 집에 들어서자, 반겨주는 이가 있습니다.

<녹취> "맛있게 드세요."

집주인과 함께 식사도 준비해 먹고 하루 일과를 도란도란 이야기합니다.

이 곳은 대학가 하숙집.

한 명이 겨우 몸을 뉠 수 있는 작은 방이지만, 기초생활수급자인 할머니가 월 수입 40여만 원으로 유일하게 숙식을 해결할 수 있는 곳입니다.

<인터뷰> 김○○(60대 하숙생) : "돈이 없었고, (여기는) 아침하고 저녁하고 두 끼 해결이 되니까."

고시원과 쪽방을 전전할 때마다 견디기 힘들었던 외로움을 덜 수 있는 것도 하숙집을 찾은 이유입니다.

<인터뷰> 김○○(60대 하숙생) : "(혼자 살면) 그래도 여자라고, 아줌마니까 이제 그게 좀 불안했어요."

김할머니처럼 하숙집에 살고 있는 저소득층 노인은 이 대학가에서만 10여 명.

대학생들이 원룸이나 오피스텔을 찾아 빠져나간 싼 하숙집이 이들의 주거지로 각광받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천현숙(국토연구원 사회학박사) : "노인만으로 구성된 가구에 대해 더 지원이 집중되거나 그런 정책은 아직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먹고 사는 문제도 굉장히 중요한데 그러한 서비스를 주택과 같이 (합치는 게 필요합니다)."

독거노인 125만 명 시대..

싼값에 숙식을 해결하고 혼자 사는 외로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인들은 대안으로 대학가 하숙촌을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대학가에 등장한 ‘황혼 하숙생’
    • 입력 2014-05-09 19:20:39
    • 수정2014-05-09 19:41:03
    뉴스 7
<앵커 멘트>

대학생들이 원룸이나 오피스텔을 찾아 빠져나간 대학가 하숙집을 황혼의 노년층 하숙생들이 찾고 있습니다.

혼자 사는 노인들 스스로 찾은 대안입니다.

이들의 애환을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왔어?"

하숙생 68살 김모 할머니가 집에 들어서자, 반겨주는 이가 있습니다.

<녹취> "맛있게 드세요."

집주인과 함께 식사도 준비해 먹고 하루 일과를 도란도란 이야기합니다.

이 곳은 대학가 하숙집.

한 명이 겨우 몸을 뉠 수 있는 작은 방이지만, 기초생활수급자인 할머니가 월 수입 40여만 원으로 유일하게 숙식을 해결할 수 있는 곳입니다.

<인터뷰> 김○○(60대 하숙생) : "돈이 없었고, (여기는) 아침하고 저녁하고 두 끼 해결이 되니까."

고시원과 쪽방을 전전할 때마다 견디기 힘들었던 외로움을 덜 수 있는 것도 하숙집을 찾은 이유입니다.

<인터뷰> 김○○(60대 하숙생) : "(혼자 살면) 그래도 여자라고, 아줌마니까 이제 그게 좀 불안했어요."

김할머니처럼 하숙집에 살고 있는 저소득층 노인은 이 대학가에서만 10여 명.

대학생들이 원룸이나 오피스텔을 찾아 빠져나간 싼 하숙집이 이들의 주거지로 각광받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천현숙(국토연구원 사회학박사) : "노인만으로 구성된 가구에 대해 더 지원이 집중되거나 그런 정책은 아직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먹고 사는 문제도 굉장히 중요한데 그러한 서비스를 주택과 같이 (합치는 게 필요합니다)."

독거노인 125만 명 시대..

싼값에 숙식을 해결하고 혼자 사는 외로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인들은 대안으로 대학가 하숙촌을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