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녀들 돌려 보내라”…전 세계 나섰다
입력 2014.05.09 (21:39) 수정 2014.05.09 (23: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이슬람 무장 단체에 납치된 나이지리아 여학생 2백여 명의 무사 귀환을 위해 전 세계가 나섰습니다.

소녀들을 돌려달라는 글들이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이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랍 소녀들의 무사 귀환을 촉구하는 나이지리아 집회.

<녹취> "소녀들을 돌려달라!"

바다 건너 미국에서도 같은 행사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인터뷰> 엘 가지어(집회 주최자)

SNS도 뜨거워 졌습니다.

'우리 소녀들을 돌려달라'는 제목의 트위터 계정에는 하루에만 40만 건 넘는 지지 글이 올라왔고, 트위터 전체로는 피랍 여학생 문제를 다룬 글이 천800만 건이나 게시됐습니다.

구출 작전을 촉구하는 청원 사이트에는 80만 명 가까이 서명했습니다.

미셸 오바마 미국 영부인, 지난해 노벨 평화상 후보였던 파키스탄 소녀 말랄라 등 유명 인사들도 동참했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교황청이 규탄 성명을 내는 등 여학생들을 납치한 무장단체 보코 하람에 대한 비난 여론 역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존 케리(미국 국무장관)

납치한 여학생들을 팔아버리겠다는 보코하람, 이슬람 과격 무장 단체들마저 이 비인간적 범죄행위를 비판하며 거리 두기에 나섰습니다.

피랍 20여 일, 아직도 여중생들의 행방조차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 “소녀들 돌려 보내라”…전 세계 나섰다
    • 입력 2014-05-09 21:40:08
    • 수정2014-05-09 23:16:40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달 이슬람 무장 단체에 납치된 나이지리아 여학생 2백여 명의 무사 귀환을 위해 전 세계가 나섰습니다.

소녀들을 돌려달라는 글들이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이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랍 소녀들의 무사 귀환을 촉구하는 나이지리아 집회.

<녹취> "소녀들을 돌려달라!"

바다 건너 미국에서도 같은 행사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인터뷰> 엘 가지어(집회 주최자)

SNS도 뜨거워 졌습니다.

'우리 소녀들을 돌려달라'는 제목의 트위터 계정에는 하루에만 40만 건 넘는 지지 글이 올라왔고, 트위터 전체로는 피랍 여학생 문제를 다룬 글이 천800만 건이나 게시됐습니다.

구출 작전을 촉구하는 청원 사이트에는 80만 명 가까이 서명했습니다.

미셸 오바마 미국 영부인, 지난해 노벨 평화상 후보였던 파키스탄 소녀 말랄라 등 유명 인사들도 동참했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교황청이 규탄 성명을 내는 등 여학생들을 납치한 무장단체 보코 하람에 대한 비난 여론 역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존 케리(미국 국무장관)

납치한 여학생들을 팔아버리겠다는 보코하람, 이슬람 과격 무장 단체들마저 이 비인간적 범죄행위를 비판하며 거리 두기에 나섰습니다.

피랍 20여 일, 아직도 여중생들의 행방조차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