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미있게! 건강하게!] ‘재미+건강’ 프리테니스 매력
입력 2014.05.09 (21:50) 수정 2014.08.03 (08: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탁구와 테니스, 서로 비슷하면서도 다르지만 동호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대표적인 구기 종목인데요, 이 두 종목의 장점만을 살린 신종 레저 스포츠가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쉴새 없이 뛰어나니며 라켓을 휘두르는 테니스.

빠른 순발력으로 받아 넘기는 탁구.

이 두 종목의 장점만을 절묘하게 섞어놓은 프리 테니스입니다.

테니스보다 배우기 쉽고, 탁구보다 운동량이 많은 신종 레저 스포츠입니다.

<인터뷰> 임동분 : "1시간만 뛰면 푹 젖거덩예. 허리띠 두칸 줄었어예."

프리 테니스 라켓은 테니스와 탁구의 중간 크기로 특수 제작됐고, 공도 연식 정구처럼 부드럽습니다.

코트 크기는 테니스의 4분의 1 정도인데, 설치도 간단해 어디서나 쉽게 즐길 수 있습니다.

오늘 처음 라켓을 잡은 저도 이렇게 쉽게 경기할 수 있을 정도로 배우기 쉬운 종목입니다.

2차 대전 이후 일본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 병사들이 처음 만든 프리 테니스는, 지난 2003년 국내에 보급돼 전국 만 명이 넘는 동호인들이 즐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학권(프리테니스협회 사무처장) : "방과후 수업 등을 통해 동호인이 많이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배우기 쉽고 운동효과도 만점인 프리테니스가 새로운 레저 스포츠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재미있게! 건강하게!] ‘재미+건강’ 프리테니스 매력
    • 입력 2014-05-09 21:50:53
    • 수정2014-08-03 08:03:16
    뉴스 9
<앵커 멘트>

탁구와 테니스, 서로 비슷하면서도 다르지만 동호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대표적인 구기 종목인데요, 이 두 종목의 장점만을 살린 신종 레저 스포츠가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쉴새 없이 뛰어나니며 라켓을 휘두르는 테니스.

빠른 순발력으로 받아 넘기는 탁구.

이 두 종목의 장점만을 절묘하게 섞어놓은 프리 테니스입니다.

테니스보다 배우기 쉽고, 탁구보다 운동량이 많은 신종 레저 스포츠입니다.

<인터뷰> 임동분 : "1시간만 뛰면 푹 젖거덩예. 허리띠 두칸 줄었어예."

프리 테니스 라켓은 테니스와 탁구의 중간 크기로 특수 제작됐고, 공도 연식 정구처럼 부드럽습니다.

코트 크기는 테니스의 4분의 1 정도인데, 설치도 간단해 어디서나 쉽게 즐길 수 있습니다.

오늘 처음 라켓을 잡은 저도 이렇게 쉽게 경기할 수 있을 정도로 배우기 쉬운 종목입니다.

2차 대전 이후 일본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 병사들이 처음 만든 프리 테니스는, 지난 2003년 국내에 보급돼 전국 만 명이 넘는 동호인들이 즐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학권(프리테니스협회 사무처장) : "방과후 수업 등을 통해 동호인이 많이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배우기 쉽고 운동효과도 만점인 프리테니스가 새로운 레저 스포츠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