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검찰은 해경에, 해경은 한국선급에 ‘유출’
입력 2014.05.09 (23:38) 수정 2014.05.10 (04:5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선급에 검찰의 압수 수색이 진행된다는 정보를 미리 알려준 해경 정보관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그런데 이 정보관에 수사 정보를 알려준 사람은 다름아닌 검찰 수사관이었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선급에 대한 검찰 수사는 출발부터 순조롭지 못했습니다.

지난달 24일 검찰이 전격 실시한 압 수수색 정보가 부산지검 수사관을 통해 하루 전날 미리 흘러나간 겁니다.

부산지검 특별수사팀은 공무상 기밀을 누설한 혐의로 부산지검 수사과 8급 수사관과 부산해경 이 모 경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해당 검찰 수사관이 압수 수색 동향 등 공무상 기밀이라고 충분히 말할 수 있는 정보를 누설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수사관이 흘린 수사 정보는 해경 정보관인 이 경사를 거쳐 한국선급 법무팀장에게 전달됐습니다.

검찰은 또 압수 수색 당시 한국선급 임직원 사무실에서 오 모 전 회장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쪽지 기록을 발견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쪽지에 적힌 4천200만 원은 임직원과 가족 계좌를 거쳐 오 전 회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오 전 회장에게 돈을 준 것으로 보이는 임직원을 소환 조사했으며, 다른 간부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부산지검 특별수사팀은 이 쪽지 기록을 근거로 한국선급 오 전 회장과 임직원 사이에 어떤 대가가 오갔는지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검찰은 해경에, 해경은 한국선급에 ‘유출’
    • 입력 2014-05-09 23:42:55
    • 수정2014-05-10 04:51:39
    뉴스라인
<앵커 멘트>

한국선급에 검찰의 압수 수색이 진행된다는 정보를 미리 알려준 해경 정보관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그런데 이 정보관에 수사 정보를 알려준 사람은 다름아닌 검찰 수사관이었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선급에 대한 검찰 수사는 출발부터 순조롭지 못했습니다.

지난달 24일 검찰이 전격 실시한 압 수수색 정보가 부산지검 수사관을 통해 하루 전날 미리 흘러나간 겁니다.

부산지검 특별수사팀은 공무상 기밀을 누설한 혐의로 부산지검 수사과 8급 수사관과 부산해경 이 모 경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해당 검찰 수사관이 압수 수색 동향 등 공무상 기밀이라고 충분히 말할 수 있는 정보를 누설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수사관이 흘린 수사 정보는 해경 정보관인 이 경사를 거쳐 한국선급 법무팀장에게 전달됐습니다.

검찰은 또 압수 수색 당시 한국선급 임직원 사무실에서 오 모 전 회장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쪽지 기록을 발견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쪽지에 적힌 4천200만 원은 임직원과 가족 계좌를 거쳐 오 전 회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오 전 회장에게 돈을 준 것으로 보이는 임직원을 소환 조사했으며, 다른 간부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부산지검 특별수사팀은 이 쪽지 기록을 근거로 한국선급 오 전 회장과 임직원 사이에 어떤 대가가 오갔는지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