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직원들 가족을 VIP로…’ 기업 생산성도 높아
입력 2014.05.19 (06:42) 수정 2014.05.19 (07:5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5월은 가정의 달이죠.

그런데 직장에 매달리면서 가정을 챙기기란 말처럼 쉽지 않은데요.

일과 가정의 조화를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기업들이 요즘 주목받고 있습니다.

비용이 드는 것 같지만 결국엔 성과로 돌아와 회사 입장에서도 이익이라고 합니다.

보도에 지형철 기자입니다.

<인터뷰>

한 식품회사가 직원들에게 분양한 주말농장, 아이들에겐 훌륭한 자연학습장입니다.

<녹취> "어 개미다. 개미가 있어?"

회사일에 지친 아빠,엄마까지 온가족이 자연과 함께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냅니다.

<인터뷰> 최호열(과장/대상 마케팅팀) : "업무에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주말에 제공이 되니까..."

이 회사의 퇴근 시간은 오후 5시 30분, 오후 7시 이후 야근을 하려면 반드시 부서장의 결제를 받아야 합니다.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해주는 것이야말로 가족친화 경영의 시작이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이 여행사는 육아 때문에 회사를 그만둔 직원에게 재입사 지원금까지 줘가며 모셔옵니다.

<인터뷰> 서정렬(차장/BT&I 상용사업부) : "제가 근무했던 직장에 다시 돌아오니까 오랫동안 근무했던 직원과 같이 근무를 해서 더 적응하기 빨랐던 것 같고요."

가족친화 인증을 받은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생산성이 최고 19%나 더 높다는 연구결과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이홍식(교수/고려대학교 경제학과) : "근로자 입장에서는 당연히 기업에 대한 충성심이 높아지고 기업의 효율성이 올라가고 이직률이 낮아지고..."

하지만, 가족 친화 인증을 받은 기업과 기관은 전국적으로 5백여 곳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직원들 가족을 VIP로…’ 기업 생산성도 높아
    • 입력 2014-05-19 06:44:29
    • 수정2014-05-19 07:51:3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5월은 가정의 달이죠.

그런데 직장에 매달리면서 가정을 챙기기란 말처럼 쉽지 않은데요.

일과 가정의 조화를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기업들이 요즘 주목받고 있습니다.

비용이 드는 것 같지만 결국엔 성과로 돌아와 회사 입장에서도 이익이라고 합니다.

보도에 지형철 기자입니다.

<인터뷰>

한 식품회사가 직원들에게 분양한 주말농장, 아이들에겐 훌륭한 자연학습장입니다.

<녹취> "어 개미다. 개미가 있어?"

회사일에 지친 아빠,엄마까지 온가족이 자연과 함께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냅니다.

<인터뷰> 최호열(과장/대상 마케팅팀) : "업무에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주말에 제공이 되니까..."

이 회사의 퇴근 시간은 오후 5시 30분, 오후 7시 이후 야근을 하려면 반드시 부서장의 결제를 받아야 합니다.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해주는 것이야말로 가족친화 경영의 시작이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이 여행사는 육아 때문에 회사를 그만둔 직원에게 재입사 지원금까지 줘가며 모셔옵니다.

<인터뷰> 서정렬(차장/BT&I 상용사업부) : "제가 근무했던 직장에 다시 돌아오니까 오랫동안 근무했던 직원과 같이 근무를 해서 더 적응하기 빨랐던 것 같고요."

가족친화 인증을 받은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생산성이 최고 19%나 더 높다는 연구결과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이홍식(교수/고려대학교 경제학과) : "근로자 입장에서는 당연히 기업에 대한 충성심이 높아지고 기업의 효율성이 올라가고 이직률이 낮아지고..."

하지만, 가족 친화 인증을 받은 기업과 기관은 전국적으로 5백여 곳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