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사고’ 기관 이달 말부터 수백 명 징계 착수
입력 2014.06.06 (06:44) 수정 2014.06.06 (08: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객 개인정보 유출 등 각종 사고를 일으킨 금융사 임직원 수백 명이 징계를 받습니다.

정부가 퇴직연금을 연금식으로 수령할 경우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생활경제,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융 당국이 그동안 일어난 각종 금융 사고에 대해 이달 말부터 무더기 제재와 징계에 착수합니다.

제재 대상 임직원만 3백에서 4백 명 수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1억여 건의 고객 정보 유출로 물의를 일으킨 국민카드 등 3개사는 이달 말 제재가 이뤄집니다.

전, 현직 은행장들과 카드사 사장들도 중징계 또는 문책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더해 신한은행은 불법 계좌 조회로, 우리은행은 양재동 파이시티 사업과 관련한 상품 판매 서류 미비로 징계가 예정돼 있는 등 제재를 받는 금융기관은 모두 10여 곳에 이릅니다.

정부가 은퇴 후 퇴직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퇴직연금을 일시불이 아닌 연금식으로 수령하면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퇴직 연금을 일시에 수령하는 수급자가 92%에 이르다 보니 정작 연금으로서의 기능은 약하다는 지적 때문입니다.

때문에 일시 수령보다 연금으로 전환하면 세율을 낮춰주고 제도적으로 일시수령을 제한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또 운용사들이 보다 높은 수익을 위해 적극적으로 돈을 운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푸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가입자들은 수익이 낮더라도 안정성을 중요시하지만 현재의 수익률로는 은퇴자의 소득 보완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또 가입자 확대와 장기 가입을 유도하는데 초점을 맞춘 사적연금 개선안을 마련해 올해 하반기 안에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금융사고’ 기관 이달 말부터 수백 명 징계 착수
    • 입력 2014-06-06 06:45:54
    • 수정2014-06-06 08:41:4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고객 개인정보 유출 등 각종 사고를 일으킨 금융사 임직원 수백 명이 징계를 받습니다.

정부가 퇴직연금을 연금식으로 수령할 경우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생활경제,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융 당국이 그동안 일어난 각종 금융 사고에 대해 이달 말부터 무더기 제재와 징계에 착수합니다.

제재 대상 임직원만 3백에서 4백 명 수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1억여 건의 고객 정보 유출로 물의를 일으킨 국민카드 등 3개사는 이달 말 제재가 이뤄집니다.

전, 현직 은행장들과 카드사 사장들도 중징계 또는 문책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더해 신한은행은 불법 계좌 조회로, 우리은행은 양재동 파이시티 사업과 관련한 상품 판매 서류 미비로 징계가 예정돼 있는 등 제재를 받는 금융기관은 모두 10여 곳에 이릅니다.

정부가 은퇴 후 퇴직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퇴직연금을 일시불이 아닌 연금식으로 수령하면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퇴직 연금을 일시에 수령하는 수급자가 92%에 이르다 보니 정작 연금으로서의 기능은 약하다는 지적 때문입니다.

때문에 일시 수령보다 연금으로 전환하면 세율을 낮춰주고 제도적으로 일시수령을 제한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또 운용사들이 보다 높은 수익을 위해 적극적으로 돈을 운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푸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가입자들은 수익이 낮더라도 안정성을 중요시하지만 현재의 수익률로는 은퇴자의 소득 보완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또 가입자 확대와 장기 가입을 유도하는데 초점을 맞춘 사적연금 개선안을 마련해 올해 하반기 안에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