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4지방선거
지방선거 지역주의 정면도전…의미있는 선전
입력 2014.06.07 (07:15) 수정 2014.06.07 (14:0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지역주의의 벽은 높았습니다.

하지만 강고한 지역주의의 벽을 넘기 위한 의미있는 시도도 많았는데요.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강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부겸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장 후보는 비록 패했지만 40.3%를 득표했습니다.

새누리당의 아성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시장 선거에서 역대 최고의 야당 후보 득표율입니다.

<녹취> 김부겸 : "선거기간 내내 시민 여러분의 변화에 대한 뜨거운 갈망을 온 몸으로 느꼈다. 부족한 점이 많은 저에게 성원을 보내주신 그 정성 가슴에 깊이 담아 두겠습니다."

무소속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는 서병수 새누리당 후보의 간담을 서늘케 했습니다.

과반에 가까운 49.3%를 득표해 더 이상 여권이 부산에서 안심하고 있을 수만은 없다는 점을 보여줬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아성인 호남도 마찬가지입니다.

전북지사 선거에서 박철곤 후보는 새누리당 도지사 후보로서 호남지역에서 처음 20%의 벽을 넘어선 후보로 기록됐습니다.

<녹취> 박철곤 : "과거와 달리 새누리당에 대한 도민의 인식이 크게 달라지고 있다는 것을 이번 선거를 통해 몸소 느꼈다."

호남 기초단체장 선거에선 무소속 돌풍도 거셌습니다.

전북의 경우 절반이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고, 전남에서도 22곳 가운데 8곳에서 무소속 후보가 당선돼 "호남에서 새정치연합의 공천은 곧 당선"이라는 등식이 깨지기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지방선거 지역주의 정면도전…의미있는 선전
    • 입력 2014-06-07 07:19:08
    • 수정2014-06-07 14:01:5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지역주의의 벽은 높았습니다.

하지만 강고한 지역주의의 벽을 넘기 위한 의미있는 시도도 많았는데요.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강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부겸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장 후보는 비록 패했지만 40.3%를 득표했습니다.

새누리당의 아성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시장 선거에서 역대 최고의 야당 후보 득표율입니다.

<녹취> 김부겸 : "선거기간 내내 시민 여러분의 변화에 대한 뜨거운 갈망을 온 몸으로 느꼈다. 부족한 점이 많은 저에게 성원을 보내주신 그 정성 가슴에 깊이 담아 두겠습니다."

무소속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는 서병수 새누리당 후보의 간담을 서늘케 했습니다.

과반에 가까운 49.3%를 득표해 더 이상 여권이 부산에서 안심하고 있을 수만은 없다는 점을 보여줬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아성인 호남도 마찬가지입니다.

전북지사 선거에서 박철곤 후보는 새누리당 도지사 후보로서 호남지역에서 처음 20%의 벽을 넘어선 후보로 기록됐습니다.

<녹취> 박철곤 : "과거와 달리 새누리당에 대한 도민의 인식이 크게 달라지고 있다는 것을 이번 선거를 통해 몸소 느꼈다."

호남 기초단체장 선거에선 무소속 돌풍도 거셌습니다.

전북의 경우 절반이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고, 전남에서도 22곳 가운데 8곳에서 무소속 후보가 당선돼 "호남에서 새정치연합의 공천은 곧 당선"이라는 등식이 깨지기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