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알제리 입성, 공격형 전술 ‘플랜B 완성’
입력 2014.06.21 (21:12) 수정 2014.06.21 (23: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알제리 역시 포르투알레그리에 입성했습니다.

알제리는 공격력을 극대화해 무조건 이기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이를 위한 특별 전술 훈련도 마쳤습니다.

계속해서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알제리는 결전지인 포르투 알레그리로 이동하기 직전 비공개로 한 가지 전술 훈련을 했습니다

23명의 선수들이 두 편으로 나뉘어 연습 경기를 했는데, 주전조에 새로운 공격 조합을 실험했습니다.

벨기에전 선발 명단에서 빠졌던 최전방 공격수 슬리마니와, 공격형 미드필더 브라히미, 오른쪽 공격수로 빠르고 힘이 좋은 길라스가 포진하는 형태입니다.

이 같은 전형은 지난 달 알제리가 아르메니아와의 평가전 때 내세운 작전인데, 당시 알제리는 무서운 공격력을 뿜어내며 전반에만 3골을 몰아쳤습니다.

이 같은 사실은 알제리 대표팀을 동행 취재하고 있는 알제리 언론들에 의해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브라히미

알제리 대표팀의 전술 변화는 수비 위주로 나선 벨기에전과 달리, 무조건 다득점으로 승리해 승점 3점을 따내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알제리 대표팀은 새로운 전술, 이른바 플랜 B를 완성한 뒤 결전지인 포르투 알레그리에 입성했습니다.

16강 진출의 최대 분수령인 2차전이 다가오면서 결전지인 이곳 포르투 알레그리의 긴장감도 점점 고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알제리 입성, 공격형 전술 ‘플랜B 완성’
    • 입력 2014-06-21 21:15:28
    • 수정2014-06-21 23:26:51
    뉴스 9
<앵커 멘트>

알제리 역시 포르투알레그리에 입성했습니다.

알제리는 공격력을 극대화해 무조건 이기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이를 위한 특별 전술 훈련도 마쳤습니다.

계속해서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알제리는 결전지인 포르투 알레그리로 이동하기 직전 비공개로 한 가지 전술 훈련을 했습니다

23명의 선수들이 두 편으로 나뉘어 연습 경기를 했는데, 주전조에 새로운 공격 조합을 실험했습니다.

벨기에전 선발 명단에서 빠졌던 최전방 공격수 슬리마니와, 공격형 미드필더 브라히미, 오른쪽 공격수로 빠르고 힘이 좋은 길라스가 포진하는 형태입니다.

이 같은 전형은 지난 달 알제리가 아르메니아와의 평가전 때 내세운 작전인데, 당시 알제리는 무서운 공격력을 뿜어내며 전반에만 3골을 몰아쳤습니다.

이 같은 사실은 알제리 대표팀을 동행 취재하고 있는 알제리 언론들에 의해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브라히미

알제리 대표팀의 전술 변화는 수비 위주로 나선 벨기에전과 달리, 무조건 다득점으로 승리해 승점 3점을 따내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알제리 대표팀은 새로운 전술, 이른바 플랜 B를 완성한 뒤 결전지인 포르투 알레그리에 입성했습니다.

16강 진출의 최대 분수령인 2차전이 다가오면서 결전지인 이곳 포르투 알레그리의 긴장감도 점점 고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