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동부전선 GOP ‘총기 난사’
병장끼리 GOP 근무…‘군 따돌림’이 원인됐나?
입력 2014.06.25 (07:05) 수정 2014.06.25 (10:4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임 병장이 의식을 회복하면서 군 당국의 수사는 군내 따돌림 여부 등 임 병장의 범행 동기를 밝히는데 집중되고 있습니다.

특히 사건 당일 임 병장이 같은 계급의 사병과 같이 GOP 근무를 섰던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 수사의 초점은 우선 부대 내 따돌림 등이 있었는지 여부에 맞춰져 있습니다.

특히 사건 당일 임 병장이 또 다른 병장과 경계근무를 서면서 부사수 역할을 했던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근무조를 짬에 따라서 그렇게 병장끼리 하는 경우도 또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는 모양입니다."

전역을 불과 석 달 앞둔 말년 병장이 부사수로 근무한 건 계급에 맞는 대우를 받지 못했기 때문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실제로 임 병장은 평소 부대원들이 자신을 인정해 주지 않는다며 불만을 토로해왔으며, 자해 직전에 작성한 유서 형식의 메모에도 이런 고충을 적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심사병이던 임 병장이 어떻게 GOP근무에 투입됐는지도 중점 수사 대상입니다.

첫 인성검사에서 특별관리대상인 A급 관심사병으로 분류됐던 임병장이 일곱 달 뒤 B급으로 상향 조정돼 GOP에 투입된 과정 자체가 의문이라는 겁니다.

<녹취> 희생 장병 유가족 : "B로 있던 사람도 A가 되기가 쉬운 현상인데 어떻게 A로 돼있는 이 사람이 어떤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B급으로 떨어졌나..."

군 수사당국은 이에 따라 사건 당일의 CCTV를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부대 근무 일지와 임병장의 상담 일지 등을 정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병장끼리 GOP 근무…‘군 따돌림’이 원인됐나?
    • 입력 2014-06-25 07:07:19
    • 수정2014-06-25 10:45: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임 병장이 의식을 회복하면서 군 당국의 수사는 군내 따돌림 여부 등 임 병장의 범행 동기를 밝히는데 집중되고 있습니다.

특히 사건 당일 임 병장이 같은 계급의 사병과 같이 GOP 근무를 섰던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 수사의 초점은 우선 부대 내 따돌림 등이 있었는지 여부에 맞춰져 있습니다.

특히 사건 당일 임 병장이 또 다른 병장과 경계근무를 서면서 부사수 역할을 했던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근무조를 짬에 따라서 그렇게 병장끼리 하는 경우도 또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는 모양입니다."

전역을 불과 석 달 앞둔 말년 병장이 부사수로 근무한 건 계급에 맞는 대우를 받지 못했기 때문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실제로 임 병장은 평소 부대원들이 자신을 인정해 주지 않는다며 불만을 토로해왔으며, 자해 직전에 작성한 유서 형식의 메모에도 이런 고충을 적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심사병이던 임 병장이 어떻게 GOP근무에 투입됐는지도 중점 수사 대상입니다.

첫 인성검사에서 특별관리대상인 A급 관심사병으로 분류됐던 임병장이 일곱 달 뒤 B급으로 상향 조정돼 GOP에 투입된 과정 자체가 의문이라는 겁니다.

<녹취> 희생 장병 유가족 : "B로 있던 사람도 A가 되기가 쉬운 현상인데 어떻게 A로 돼있는 이 사람이 어떤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B급으로 떨어졌나..."

군 수사당국은 이에 따라 사건 당일의 CCTV를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부대 근무 일지와 임병장의 상담 일지 등을 정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