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 정상 “한반도 핵무기 확고히 반대”
입력 2014.07.03 (23:30) 수정 2014.07.04 (00:4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중 정상이 북핵 문제에 대해 확고히 반대한다는 문구를 처음 사용하며 한층 더 명확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 개발에 대한 경고 수준을 한 단계 높인 것으로 평가됩니다.

이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우리나라를 국빈방문한 시진핑 주석과 정상 회담을 가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회담 첫 머리부터 북핵 문제의 심각성을 제기했습니다.

<녹취> "동북아 공동번영의 꿈이 북핵과 또 북한 문제라는 장애물에 직면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두 정상은 한반도에서의 핵무기 개발에 확고히 반대한다는 문구를 처음으로 담은 공동 성명을 채택했습니다.

북핵을 겨냥해 단호한 반대의 뜻을 밝힌 것으로, 지난해 6월 공동성명의 '심각한 위협'이란 표현보다 경고수위를 올렸다는 평갑니다.

<녹취> "우리 두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를 반드시 실현하고 핵실험에 결연히 반대한다는데 뜻을 같이 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6자회담 절차를 꾸준히 추진하며, 참가국들이 회담 재개 조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녹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한반도 비핵화실현과 평화안정이 6자회담 참가국들의 공동이익에 부합하며 참가국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 이런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신뢰 구상 등 평화통일 방안을 설명했고 시 주석은 우리 측의 노력을 적극 평가했습니다.

북핵 문제 해결에 두 정상이 인식을 같이하면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의 토대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됩니다.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 한·중 정상 “한반도 핵무기 확고히 반대”
    • 입력 2014-07-03 23:32:37
    • 수정2014-07-04 00:49:10
    뉴스라인
<앵커 멘트>

한중 정상이 북핵 문제에 대해 확고히 반대한다는 문구를 처음 사용하며 한층 더 명확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 개발에 대한 경고 수준을 한 단계 높인 것으로 평가됩니다.

이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우리나라를 국빈방문한 시진핑 주석과 정상 회담을 가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회담 첫 머리부터 북핵 문제의 심각성을 제기했습니다.

<녹취> "동북아 공동번영의 꿈이 북핵과 또 북한 문제라는 장애물에 직면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두 정상은 한반도에서의 핵무기 개발에 확고히 반대한다는 문구를 처음으로 담은 공동 성명을 채택했습니다.

북핵을 겨냥해 단호한 반대의 뜻을 밝힌 것으로, 지난해 6월 공동성명의 '심각한 위협'이란 표현보다 경고수위를 올렸다는 평갑니다.

<녹취> "우리 두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를 반드시 실현하고 핵실험에 결연히 반대한다는데 뜻을 같이 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6자회담 절차를 꾸준히 추진하며, 참가국들이 회담 재개 조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녹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한반도 비핵화실현과 평화안정이 6자회담 참가국들의 공동이익에 부합하며 참가국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 이런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신뢰 구상 등 평화통일 방안을 설명했고 시 주석은 우리 측의 노력을 적극 평가했습니다.

북핵 문제 해결에 두 정상이 인식을 같이하면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의 토대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됩니다.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