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예산 영화 개봉관 잡기, 소비자가 나섰다
입력 2014.07.05 (07:42) 수정 2014.07.05 (08:3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저예산 독립 영화들은 흥행이 불확실하다는 이유로 개봉관 잡기가 하늘의 별따깁니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시민들이 직접 나섰는데요,

상영 장소를 잡아주고 수익도 보장해 주는 이른바, 대안 배급망입니다.

최성민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커피향 가득한 카페 안, 대형 모니터엔 신작 영화가 상영됩니다.

중국과 인도 등을 돌며 만난 사람들의 인터뷰를 모아 다큐멘터리로 만든 '늘샘천축국뎐'

상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극장에서 외면받는 저예산 독립 영홥니다.

이 카페에선 저예산 영화를 매주 한 편씩 상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늘샘(영화감독) : "다음 영화를 만드는 데 있어서 힘도 되고, 큰 극장들이 아닌 이런 작은 공간에서 영화들이 작게나마 반응이 꾸준하게 있어서 이어나갈 수 있다면 큰 의미가 될 것 같아요."

이런 카페 영화관은 시민들이 조합원이 돼 결성한 협동조합에 의해 운영됩니다.

이들은 카페 외에도 도서관이나 강당 등을 활용해 영화를 상영하고 그 수익의 70%를 제작자에게 돌려줍니다.

관객들은 다양한 영화를 감상할 수 있고, 제작자는 상영 기회와 함께 재창작을 위한 수입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김상훈('모극장' 상임이사) : "항상 봐주는 관객층이 우리한테 이렇게 카운팅이 된다라고 할 때 그 효과 자체가 영화를 만드는 입장에서 선투자를 받는 듯한 효과를 발생한다는 거죠."

현재 이같은 협동조합식 대안 배급망의 시민 회원은 200여 명.

전국 단위로 네트워크를 형성해 올해 안으로 저예산 영화의 수익 분기점인 회원 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 저예산 영화 개봉관 잡기, 소비자가 나섰다
    • 입력 2014-07-05 07:47:44
    • 수정2014-07-05 08:37:0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저예산 독립 영화들은 흥행이 불확실하다는 이유로 개봉관 잡기가 하늘의 별따깁니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시민들이 직접 나섰는데요,

상영 장소를 잡아주고 수익도 보장해 주는 이른바, 대안 배급망입니다.

최성민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커피향 가득한 카페 안, 대형 모니터엔 신작 영화가 상영됩니다.

중국과 인도 등을 돌며 만난 사람들의 인터뷰를 모아 다큐멘터리로 만든 '늘샘천축국뎐'

상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극장에서 외면받는 저예산 독립 영홥니다.

이 카페에선 저예산 영화를 매주 한 편씩 상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늘샘(영화감독) : "다음 영화를 만드는 데 있어서 힘도 되고, 큰 극장들이 아닌 이런 작은 공간에서 영화들이 작게나마 반응이 꾸준하게 있어서 이어나갈 수 있다면 큰 의미가 될 것 같아요."

이런 카페 영화관은 시민들이 조합원이 돼 결성한 협동조합에 의해 운영됩니다.

이들은 카페 외에도 도서관이나 강당 등을 활용해 영화를 상영하고 그 수익의 70%를 제작자에게 돌려줍니다.

관객들은 다양한 영화를 감상할 수 있고, 제작자는 상영 기회와 함께 재창작을 위한 수입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김상훈('모극장' 상임이사) : "항상 봐주는 관객층이 우리한테 이렇게 카운팅이 된다라고 할 때 그 효과 자체가 영화를 만드는 입장에서 선투자를 받는 듯한 효과를 발생한다는 거죠."

현재 이같은 협동조합식 대안 배급망의 시민 회원은 200여 명.

전국 단위로 네트워크를 형성해 올해 안으로 저예산 영화의 수익 분기점인 회원 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