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험동물 국산화 시급…위협받는 ‘바이오 주권’
입력 2014.07.12 (06:30) 수정 2014.07.12 (08: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질병을 연구하거나 신약을 개발할 때 쥐 등 실험용 동물이 꼭 필요한데요.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이 실험용 동물들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우리나라 의학과 생명공학 연구에도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실험용 쥐와 토끼, 원숭이를 이용한 임상시험이 한창인 한 의과대학.

최근 실험동물의 가파른 가격 상승이 큰 부담입니다.

<인터뷰> 서울대병원 임상시험센터 연구원 : "일단 동물 신청하는데 점점 가격이 오르고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연구비가 더 훨씬 더 많이 소요되고 있습니다."

일반실험용 쥐 가격은 2만 원에서 3만 원 사이. 토끼는 10만 원 정도로 5년 전보다 30~40% 올랐습니다.

더욱이, 외국에서 어미를 들여와 국내에서 생산해도 매출액의 최대 30%를 외국업체에 로열티로 지불해야 합니다.

생명 연구, 더 나아가 '생명자원 주권'과 직결된 실험동물의 안정적인 공급이 더 이상 미룰수 없는 과제가 된 겁니다.

<인터뷰> 이한웅(교수/연세대학교 실험동물연구센터장) : "지금 당장 쉽다고 해서 수입해서 한다면 계속 수입을 해야 될 것이고, 그 사람들(외국업체)도 결코 가격을 내리지 않을 거에요."

정부는 올해부터 5년간 42억 원을 들여 실험용 쥐 40여 종을 만들기로 했지만 수천억 원을 연구비로 쓴 선진국들과 비교됩니다.

지난 한해 국내에서 소비된 실험용 쥐는 310만 마리, 실험용 기니피그와 토끼도 각각 7만 마리와 4만 마리가 넘어 전체 시장규모는 2천억 원에 달합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실험동물 국산화 시급…위협받는 ‘바이오 주권’
    • 입력 2014-07-12 06:31:47
    • 수정2014-07-12 08:20:0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질병을 연구하거나 신약을 개발할 때 쥐 등 실험용 동물이 꼭 필요한데요.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이 실험용 동물들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우리나라 의학과 생명공학 연구에도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실험용 쥐와 토끼, 원숭이를 이용한 임상시험이 한창인 한 의과대학.

최근 실험동물의 가파른 가격 상승이 큰 부담입니다.

<인터뷰> 서울대병원 임상시험센터 연구원 : "일단 동물 신청하는데 점점 가격이 오르고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연구비가 더 훨씬 더 많이 소요되고 있습니다."

일반실험용 쥐 가격은 2만 원에서 3만 원 사이. 토끼는 10만 원 정도로 5년 전보다 30~40% 올랐습니다.

더욱이, 외국에서 어미를 들여와 국내에서 생산해도 매출액의 최대 30%를 외국업체에 로열티로 지불해야 합니다.

생명 연구, 더 나아가 '생명자원 주권'과 직결된 실험동물의 안정적인 공급이 더 이상 미룰수 없는 과제가 된 겁니다.

<인터뷰> 이한웅(교수/연세대학교 실험동물연구센터장) : "지금 당장 쉽다고 해서 수입해서 한다면 계속 수입을 해야 될 것이고, 그 사람들(외국업체)도 결코 가격을 내리지 않을 거에요."

정부는 올해부터 5년간 42억 원을 들여 실험용 쥐 40여 종을 만들기로 했지만 수천억 원을 연구비로 쓴 선진국들과 비교됩니다.

지난 한해 국내에서 소비된 실험용 쥐는 310만 마리, 실험용 기니피그와 토끼도 각각 7만 마리와 4만 마리가 넘어 전체 시장규모는 2천억 원에 달합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