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건설현장 취직 알선’ 900여 명 울린 사기
입력 2014.07.15 (07:37) 수정 2014.07.15 (09: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국내 건설현장은 경기 악화로 일자리가 부족한데요.

이런 점을 노리고 중동 건설현장에 일자리를 주겠다며 일용직 노동자들의 돈을 가로챈 4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파산 신청을 한 일용직 노동자 56살 김모 씨.

월 수백만 원을 벌 수 있다는 해외 건설 현장 구인 광고를 보고 이라크 건설현장 취업을 결심했습니다.

취업용 건강검진료 명목으로 4만 7천 원을 내고 주변 사람들 60명에게도 소개했지만 사기였습니다.

<녹취> 김00(피해자) :"이 일이 산산조각나니까 지금 앞으로 생활이 암담한 상황입니다."

일용직을 전전하던 60살 박모 씨도 사무실까지 찾아가 원서를 냈다가 피해를 당했습니다.

<녹취> 박00(피해자) : "(이라크 현장은) 비가 안 오고 30일 모두 일할 수 있습니다. 상당히 좋은 조건을 제시해서 (속았죠.)"

이들에게 일자리를 광고한 사람은 42살 김모 씨.

서울 강남에 한 인력 업체의 이름을 도용해 사무실을 차렸습니다.

<녹취> 건물 관계자 : "전에 여기 입주하셨던 분 이사가셨고요, 저희는 아는 게 없어요."

이라크 건설현장에서 일하면 월 475만 원에서 775만 원까지 고소득을 올릴 수 있다며 광고했고, 과거 이라크 건설 현장이었던 곳의 전화번호를 알려줘 피해자들을 속였습니다.

김씨에게 속아 지난 4월 한 달 가까이 이라크 취업용 건강검진료를 낸 피해자는 9백여 명. 피해액은 4천4백만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 김미정(서울 강남경찰서 경제5팀장) : "인력 모집 업체가 실제 인력 공급 계약을 체결했는지 확인하는 게 선행돼야합니다."

경찰은 김 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하는 한편, 해외 취업을 알선한다며 업체가 돈을 먼저 요구할 경우 의심할 필요가 있다면서 구직자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이라크 건설현장 취직 알선’ 900여 명 울린 사기
    • 입력 2014-07-15 07:40:01
    • 수정2014-07-15 09:07: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요즘 국내 건설현장은 경기 악화로 일자리가 부족한데요.

이런 점을 노리고 중동 건설현장에 일자리를 주겠다며 일용직 노동자들의 돈을 가로챈 4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파산 신청을 한 일용직 노동자 56살 김모 씨.

월 수백만 원을 벌 수 있다는 해외 건설 현장 구인 광고를 보고 이라크 건설현장 취업을 결심했습니다.

취업용 건강검진료 명목으로 4만 7천 원을 내고 주변 사람들 60명에게도 소개했지만 사기였습니다.

<녹취> 김00(피해자) :"이 일이 산산조각나니까 지금 앞으로 생활이 암담한 상황입니다."

일용직을 전전하던 60살 박모 씨도 사무실까지 찾아가 원서를 냈다가 피해를 당했습니다.

<녹취> 박00(피해자) : "(이라크 현장은) 비가 안 오고 30일 모두 일할 수 있습니다. 상당히 좋은 조건을 제시해서 (속았죠.)"

이들에게 일자리를 광고한 사람은 42살 김모 씨.

서울 강남에 한 인력 업체의 이름을 도용해 사무실을 차렸습니다.

<녹취> 건물 관계자 : "전에 여기 입주하셨던 분 이사가셨고요, 저희는 아는 게 없어요."

이라크 건설현장에서 일하면 월 475만 원에서 775만 원까지 고소득을 올릴 수 있다며 광고했고, 과거 이라크 건설 현장이었던 곳의 전화번호를 알려줘 피해자들을 속였습니다.

김씨에게 속아 지난 4월 한 달 가까이 이라크 취업용 건강검진료를 낸 피해자는 9백여 명. 피해액은 4천4백만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 김미정(서울 강남경찰서 경제5팀장) : "인력 모집 업체가 실제 인력 공급 계약을 체결했는지 확인하는 게 선행돼야합니다."

경찰은 김 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하는 한편, 해외 취업을 알선한다며 업체가 돈을 먼저 요구할 경우 의심할 필요가 있다면서 구직자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