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 열흘새 세차례 ‘묻지 마 버스 방화’…불안 확산
입력 2014.07.16 (19:18) 수정 2014.07.16 (19:3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중국에서 발생하는 이른바 '묻지마 범죄' 행태가 심상치 않습니다.

열흘 동안 3차례나 버스 방화 사건이 일어나 수십 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상하이에서 김태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퇴근길로 북적이는 광저우 시내의 한 버스 정류장..

막 도착한 버스에서 승객들이 도망치듯 쏟아져나오더니 갑자기 폭발이 일어납니다.

곧바로 거대한 불길이 버스를 집어삼킵니다.

<인터뷰> 목격자 : "천천히 불이 난 게 아니에요. 폭발하자마자 불이 버스 전체로 번졌어요. 전부 다 탔어요."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33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인터뷰> 부상자 : "쓰러졌다가 일어나는데 사람들이 '연기가 난다'고 외쳤어요. 그리고는 내가 반응하기도 전에 폭발했어요."

경찰은 폭발물을 터뜨린 25살의 후난성 청년을 붙잡아 범행 의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5일엔 항저우에서 한 30대 남성이 버스 안에 불을 질러 3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일주일 뒤인 11일엔 창샤에서도 비슷한 버스 방화사건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열흘 사이 세 번째입니다.

<인터뷰> 상하이 시민 : "치안이 불안하면 국민은 스트레스가 커집니다. 끊임없는 폭발 사건에 대해서 정부가 강력히 대응해야 합니다."

극심한 빈부격차와 도농차별 등 그동안 억눌렸던 사회적 분노가 표출되면서 불특정 다수를 향한 이른바 '묻지마 범죄' 공포가 중국 사회에 확산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 중, 열흘새 세차례 ‘묻지 마 버스 방화’…불안 확산
    • 입력 2014-07-16 19:20:07
    • 수정2014-07-16 19:35:05
    뉴스 7
<앵커 멘트>

최근 중국에서 발생하는 이른바 '묻지마 범죄' 행태가 심상치 않습니다.

열흘 동안 3차례나 버스 방화 사건이 일어나 수십 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상하이에서 김태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퇴근길로 북적이는 광저우 시내의 한 버스 정류장..

막 도착한 버스에서 승객들이 도망치듯 쏟아져나오더니 갑자기 폭발이 일어납니다.

곧바로 거대한 불길이 버스를 집어삼킵니다.

<인터뷰> 목격자 : "천천히 불이 난 게 아니에요. 폭발하자마자 불이 버스 전체로 번졌어요. 전부 다 탔어요."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33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인터뷰> 부상자 : "쓰러졌다가 일어나는데 사람들이 '연기가 난다'고 외쳤어요. 그리고는 내가 반응하기도 전에 폭발했어요."

경찰은 폭발물을 터뜨린 25살의 후난성 청년을 붙잡아 범행 의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5일엔 항저우에서 한 30대 남성이 버스 안에 불을 질러 3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일주일 뒤인 11일엔 창샤에서도 비슷한 버스 방화사건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열흘 사이 세 번째입니다.

<인터뷰> 상하이 시민 : "치안이 불안하면 국민은 스트레스가 커집니다. 끊임없는 폭발 사건에 대해서 정부가 강력히 대응해야 합니다."

극심한 빈부격차와 도농차별 등 그동안 억눌렸던 사회적 분노가 표출되면서 불특정 다수를 향한 이른바 '묻지마 범죄' 공포가 중국 사회에 확산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